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전문가 "北 핵개발 몰두하며 수해지원 요청 이중행태"

송고시간2016-09-15 23:55

군사전문가 빌 거츠 WT 칼럼서 "중북 국경 대북지원단체 수해지원 '재고'"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북한 김정은 정권이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에 수십억 달러를 쏟아부으면서도 국제사회에 수해지원을 요청하는 행동이 이중적이라는 지적이 15일(현지시간) 제기됐다.

군사전문가이자 워싱턴타임스 칼럼니스트인 빌 거츠는 이날 이 신문에 게재한 '북한의 핵 개발과 수해지원 요청'이라는 칼럼에서 "북한 유엔대표부 권정근 참사가 지난주 함북지역 수해현황을 설명하며 긴급지원을 요청하는 이메일을 미국 대북지원 단체들에 발송했다고 전했다.

지난 9일 실시된 북한의 5차 핵실험 닷새 전이다.

그는 "권 참사는 미북 민간교류협회(KAPES) 대표인 최선희 외무성 북미국장의 승인을 받았다며 긴급 수해지원 요청 이메일을 배포했다"며 "이 이메일에서 권 참사는 북한의 수해로 가옥 1만7천180여 채가 소실되고 4만4천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니 KAPES는 식료품과 텐트, 담요 등 모든 가용한 물품지원을 간곡하게 요청한다 밝혔다"고 지적했다.

2016년 9월3일 핵실험 자축하는 북한 주민들
2016년 9월3일 핵실험 자축하는 북한 주민들

핵실험 자축하는 북한 주민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13일 김일성광장에서 북한 5차 핵실험을 축하하는 평양시군민경축대회가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2016.9.14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photo@yna.co.kr

그러면서 그는 "한반도 정세를 악화일로로 치닫게 하는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을 가속하면서도 인도적 지원을 요청하는 김정은 정권의 사기성과 이중성에 대한 비판이 거세게 일고 있다"며 "북한의 동북지역 움직임으로 볼 때 추가 핵실험이 감행될 가능성도 점쳐지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또 "전문가들은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위해 적어도 15억 달러를 쏟아부었는데 이 금액이면 북한 주민의 식량난과 수해 피해를 극복하고도 남을 것으로 평가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동안 국제사회와 북한 지원 단체들은 북핵과 인도지원을 분리해 실시한다는 입장이었지만 중북 국경지역에서 활동하는 다수의 인도지원단체는 최근 수해지원에 대해 '재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그는 "이들 단체는 대북지원이 결국 김정은의 장악력만 강화하고 주민들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데는 아무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807128300009

title : '값싼돈의 시대' 또 온다…미국 따라 무더기로 금리인하 가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