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석 교통체증 뚫고 환자 3분 만에 옮겨 목숨 구해

송고시간2016-09-15 22:32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귀경차량으로 극심한 교통체증을 빚은 부산 시내 도로에서 경찰이 응급환자가 탄 차량을 위해 신속한 교통정리를 해 환자의 생명을 구하는 데 도움을 줬다.

15일 오후 6시22분께 부산 북구 만덕 2터널을 지나는 검은색 승용차에 심장이상으로 호흡 곤란 증세를 보이는 60대 여성이 타고 있다는 다급한 신고가 112로 접수됐다.

이 차량이 동래구 명륜동의 한 병원으로 향하는 것을 확인한 경찰은 순찰차를 보내 이 차량을 에스코트하면서 긴급 통행로를 확보하기 시작했다.

귀경차량이 한꺼번에 몰려 차량이 옴짝달싹하지 않는 도로에서 갓길을 확보하거나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 차로를 막아 길을 터주는 방식으로 정체구간 1㎞를 3분 만에 이동하게 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병원에서 환자의 상태는 다행히 많이 회복된 것으로 안다"면서 "정체가 심해 사이렌 소리만으로는 신속한 이동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현장 경찰의 빠른 대처 덕분에 환자의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415054200065

title : [선택 4·15] 투표율 꼴찌 단골 인천…2시 현재 전국 최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