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메르켈, 극우당에 "거짓말 말라"…난민해법 보강 지속

송고시간2016-09-15 19:18

부르카 금지 입법 안 되지만 일부 제한 행동지침 마련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우익 포퓰리스트들이 반(反)난민 거짓선동을 한다고 노골적으로 비난했다.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난민 개방정책을 한층 적극적으로 방어하면서, 반난민 정서에 기댄 우익 포퓰리즘 세력을 향해 계속해서 비난 수위를 높여가는 흐름이다.

메르켈 총리는 15일 현지 rbb-인포라디오와 한 인터뷰를 통해 난민 개방정책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극우당에 투표하는 유권자들을 포기해선 안 되며, 그들에게 정책적으로 설득을 지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그러면서 포퓰리스트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거짓말을 퍼뜨리는 것을 (다른 네티즌들이) 그냥 둬서는 안 된다고 믿는다고도 했다.

베를린시의회 지원 나선 메르켈
베를린시의회 지원 나선 메르켈

(베를린 EPA=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기독민주당 소속)가 14일 저녁(현지시간) 베를린시의회 선거 집회에 참석했다. "우리는 해낸다"라는 메르켈의 구호를 한 참석자가 들고 있다.

오는 18일 베를린시의회 선거를 앞두고 인터뷰에 응한 그는 유권자들은 과연 누가 (난민) 문제를 풀 수 있는가를 물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항의 투표와는 별개로 해법은 찾아져야만 하고, 우리는 그것에 매달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의 이번 언급은 베를린시의회 선거 예상 득표율이 14% 안팎이나 나오는 반유로·반이슬람 정당 '독일을 위한 대안'을 겨냥한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메르켈 총리는 또한, 난민의 일자리 확보가 사회통합을 위해 시급하다고 밝히면서 구인난이 있는 화물차 운전기사 취업을 위해 시리아 난민이 자국 면허증을 독일 면허증으로 바꾸어 발급받으려면 500유로가 필요한데, 이를 빌려주는 프로그램을 내각에서 논의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메르켈 총리는 추후 소득이 생기면 대출금은 갚는 방식이라고 덧붙였다.

메르켈 총리는 전날에는 의회 내 종교 관련 행사에 참석해 이슬람 여성의 전신을 가리는 부르카 같은 복장의 착용 금지 문제에 대해 애초 지론대로 법으로 전면 금지를 할 수는 없다고 선을 긋고, 다만 공무원이나 법정 인력처럼 공공장소에서 일하는 이들에 대해서는 금지하는 내용의 정밀한 '행동 가이드라인'을 만들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메르켈 총리가 당수로 있는 기독민주당의 자매 보수당인 기독사회당은 전신이 아니라 머리 등 일부만 가리는 이슬람 복장과 관련해서도 공무원이나 사법기관 종사들은 착용해선 안 된다고 주장한 바 있다.

un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7099051530

title : '교회 소모임 금지' 풀린 지 2주 만에…교회 집단감염 잇달아(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