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동부, 일주일간 전면적 휴전 발효…"이행은 여전히 의문"

송고시간2016-09-15 17:54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돈바스 지역)에서 14일 자정(현지시간)부터 1주일간의 휴전이 선포됐다.

돈바스 지역에서 1년 이상 교전을 계속해온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이 휴전에 합의했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를 방문한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외교장관은 앞서 이날 현지에서 파벨 클림킨 우크라이나 외무장관, 장마르크 에로 프랑스 외무장관과 회담한 뒤 "15일 0시부터 1주일간의 휴전이 발효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칸스크주의 분리주의 반군 지도자들도 14일 자정부터 전면적 휴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슈타인마이어 장관은 "분쟁 당사자들(우크라이나 정부군과 분리주의 반군)이 일주일 이상 휴전 체제를 유지하면 지금까지 없었던 기회가 생겨나고 일부 (분쟁) 지역에서 교전 부대들을 떼어놓는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에로 장관은 프랑스, 독일, 우크라이나가 러시아까지 참여하는 4개국 정상회담(노르망디 형식 정상회담) 재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분리주의 반군은 지난해 2월 체결된 민스크 평화협정으로 지난 2014년 중반부터 벌여온 교전을 중단하기로 합의했다. 이후 양측의 대규모 무력 충돌은 중단됐으나 산발적 교전은 멈추지 않아 왔다.

이번 휴전은 이러한 산발적 교전까지 완전히 멈추고 새로운 평화협상을 시작하자는 교전 당사자들의 합의에 따른 것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전면적 휴전과 평화협상 재개 합의가 순조롭게 지켜질지 여전히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지난달 우크라이나 정부군이 반군의 포격에 파괴된 동부 도네츠크 지역의 한 마을을 둘러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달 우크라이나 정부군이 반군의 포격에 파괴된 동부 도네츠크 지역의 한 마을을 둘러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