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허프 호투' LG, KIA 꺾고 단독 4위 도약

송고시간2016-09-15 17:18


-프로야구- '허프 호투' LG, KIA 꺾고 단독 4위 도약

역투하는 허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역투하는 허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가을야구'의 향방을 가늠할 외나무다리 승부에서 LG 트윈스가 먼저 웃었다.

LG는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 경기에서 KIA 타이거즈의 추격을 뿌리치고 5-3으로 승리했다.

공동 4위끼리의 피할 수 없는 맞대결로 주목받은 이번 잠실 2연전 첫판을 잡은 LG는 단독 4위로 올라서며 KIA를 1게임 차 5위로 밀어냈다.

승리의 주역은 LG의 좌완 외국인 투수 데이비드 허프였다.

부상 복귀 이후 첫 선발 등판에 나선 허프는 7⅓이닝 6피안타 1볼넷 4탈삼진 2실점의 호투로 팀에 귀중한 승리를 안겼다. 시즌 5승(2패)째.

반면 나흘 휴식만 취하고 마운드에 오른 KIA의 좌완 에이스 양현종은 5⅓이닝 3피안타(1홈런) 6볼넷 4실점 하고 시즌 11패(8승)째를 떠안았다.

5회까지는 팽팽한 투수전이 이어졌다.

LG가 1회말 문선재의 솔로포로 선취점을 뽑자 KIA는 5회초 강한울의 적시타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경기가 요동친 것은 6회였다.

KIA는 6회초 2사 1, 3루에서 브렛 필의 배트 끝에 맞은 타구가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가 되면서 2-1 역전에 성공했다.

LG는 곧바로 반격했다. LG는 6회말 선두타자 루이스 히메네스가 좌익 선상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후속 채은성의 타구는 유격수 정면으로 향했다. 유격수 강한울은 3루에 공을 던졌으나 히메네스의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이 더 빨랐다.

LG는 야수선택으로 이어진 무사 1, 3루에서 양석환이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내 베이스를 꽉 채웠다.

이어 오지환의 2타점 중전 적시타로 3-2 역전에 성공했다. 계속된 1사 2, 3루에서 박용택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했다.

8회초 1사 1, 2루 위기를 넘긴 LG는 8회말 1사 1, 3루에서 유강남의 2루수 앞 땅볼 때 3루 주자 채은성이 홈을 밟아 쐐기점을 뽑았다.

KIA는 9회말 필의 좌월 솔로포로 1점을 만회한 뒤 김주형이 중월 3루타를 쳐냈으나 추가 득점을 뽑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322135400061

title : '입원 안 시켜 환자 사망했는데…' 담당의, 항소심서 무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