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추석 공직기강 단속 1주간 94건 적발…월병도 '된서리'

송고시간2016-09-15 17:29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중국 당국이 추석(중추절)과 국경절(10월 1∼7일) 연휴를 계기로 공무원들의 사치 풍조에 대한 집중단속을 벌인 결과 1주일만에 94건의 규정위반 사례가 적발됐다고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가 15일 보도했다.

중국의 사정·감찰 총괄기구인 중앙기율검사위원회는 지난 8일 홈페이지에 별도 코너를 개설, 대중들로부터 월병(月餠)을 매개로 한 뇌물 수수, 공금 남용 등 공직자들의 부당행위 신고를 받기 시작했다.

기율위가 신고를 토대로 실제 조사를 벌인 결과 29개 성·시·자치구에서 공무원 윤리강령인 '8항 규정'을 위반한 사례 94건이 적발됐다.

내용별로는 규정을 위반한 수당 지급과 공금을 통한 월병 구매, 부당한 선물 수수 등의 행위가 많았다.

지역별로는 안후이(安徽)성이 8건으로 가장 많았고 장쑤(江蘇) 6건, 베이징(北京), 톈진(天津), 간쑤(甘肅) 성이 5건씩으로 뒤를 이었다.

기율위는 위반자들의 실명과 부당행위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는 한편 국경절 연휴가 끝나는 다음 달 초까지 약 한 달간 집중단속을 계속할 방침이다.

월병은 밀가루 과자 안에 팥을 비롯한 각종 소를 넣어 둥근 달 모양으로 구워낸 중국 음식으로 전통술 바이주(白酒·고량주)와 함께 중국인들이 추석 때 주고받는 대표적인 선물로 꼽힌다.

한때 금과 은을 넣어 만들어 1만 위안을 넘는 호화 월병 선물세트가 불티나게 팔리기도 했으나, 공산당 지도부가 2013년 추석부터 공금을 사용한 월병 구매를 금지하면서 된서리를 맞았다.

공무원 규정위반 별도 신고코너[중앙기율위 캡처]
공무원 규정위반 별도 신고코너[중앙기율위 캡처]

j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00423025800009

title : 프랑스 "北은 NPT 준수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