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석씨름- 이승호, 2년6개월 만에 금강장사(종합)

송고시간2016-09-15 18:06

3연패 도전 임태혁, 8강에서 박성윤에게 패배


3연패 도전 임태혁, 8강에서 박성윤에게 패배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이승호(수원시청)가 2년 6개월 만에 금강장사 꽃가마를 탔다.

이승호는 1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6 추석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 이하) 결정전(5전3승제)에서 생애 처음 결승에 오른 김기선(영월군청)을 3-0으로 가볍게 물리쳤다.

2014년 3월 보은대회 이후 2년 6개월 만에 우승한 이승호는 통산 다섯 번째 금강장사 타이틀을 차지했다.

2016 추석장사대회 금강급에서 우승한 이승호 [통합씨름협회 제공]
2016 추석장사대회 금강급에서 우승한 이승호 [통합씨름협회 제공]

속전속결로 상대 선수를 물리치고 결승에 오른 이승호는 김기선을 맞아서도 경기를 질질 끌지 않았다.

첫째 판에서 김기선의 선제 공격에 잠시 당황했던 이승호는 잡채기를 성공, 1-0으로 앞서 갔다.

이승호는 둘째 판에서는 배지기, 셋째 판에서는 다시 잡채기를 모두 10초 이내에 성공시켜 승패를 마무리했다.

이승호는 "이전 4번의 장사타이틀 중에 추석만 없었다"며 "유독 추석과는 인연이 없었는데 그 한을 오늘 푼 것 같아서 기쁘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8강전에서는 2014년부터 3년 연속 추석대회 금강장사에 도전했던 임태혁(수원시청)이 탈락하는 이변이 일어났다.

임태혁은 박성윤(구미시청)과 맞붙어 잡채기로 1-0으로 앞서나가다 잡채기와 밭다리 기술에 걸려 둘째, 셋째 판을 모두 내줬다.

4강에 진출한 박성윤은 김기선과 대결에서 0-2로 패해 돌풍을 이어가지 못했다.

2-3품 결정전에서는 문형석이 박성윤을 꺾고 2품에 올랐다.

◇ 금강장사 결정전 순위

▲ 장사= 이승호(수원시청)

▲ 1품= 김기선(영월군청)

▲ 2품= 문형석(수원시청)

▲ 3품= 박성윤(구미시청)

c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10103400005

title : 박원순 사망한 날 나올 뻔한 책 '박원순 죽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