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서 야생진드기 바이러스 환자 발생…올해 다섯 번째

송고시간2016-09-15 16:34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에서 야생진드기에 의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에 감염된 다섯 번째 환자가 나왔다.

작은소피참진드기 조심하세요
작은소피참진드기 조심하세요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도는 제주시에 사는 K씨(50)가 SFTS 양성 판정을 받아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K씨는 지난 7일 가족과 함께 벌초하던 중 진드기에 물려 사흘 뒤부터 발열 등 증세가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K씨는 지난 14일 도내 모 종합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도는 K씨가 양호한 상태라고 전했다.

SFTS는 제4군 법정 감염병으로, 감염되면 38∼40도 고열이 3∼10일간 지속한다. 구토, 설사, 식욕저하 등 증상도 나타난다.

심하면 혈소판과 백혈구가 감소하거나, 근육 경련·정신착란·혼수상태로 이어진다. 감염 후 1∼2주 이내에 혈소판 농도 및 장기 기능이 정상으로 회복되지 않으면 70세 이상 노령층은 사망할 수 있다.

예방을 위해서는 야외 활동을 할 때 긴소매·긴 바지 옷을 입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이 좋다. 풀밭에서는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않고, 돗자리를 사용해야 한다. 집에 돌아온 뒤에는 즉시 몸을 씻고, 입었던 옷은 반드시 세탁해야 한다.

야외 활동 후 발열, 전신 근육통, 설사, 구토 등 증상이 있으면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한다.

2014∼2015년 지난 2년간 제주에서는 환자 16명이 발생해 1명이 숨졌다. 전국에서는 환자 134명이 발생해 37명이 사망했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909072000001

title : [속보] 靑 "조국 법무장관, 오늘 0시부터 임기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