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베 "장시간노동 줄이고 비정규직 처우개선 나설 것"

송고시간2016-09-15 14:15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5일 장시간 노동을 줄이고 비정규직 처우를 개선하는 등 중소기업 근로자의 근무여건 개선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일본상공회의소 총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통해 "근무방식 개혁은 아베 정권의 가장 중요한 과제"라며 "장시간 노동을 시정하기 위해 제도 개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NHK가 전했다.

아베 총리는 "동일노동 동일임금을 위한 법 개정 등 비정규직의 처우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소비가 확대되고, (새로운 일자리가 생기면서) 다양한 근무방식을 만드는 것도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력부족 현상 속에서 납기에 쫓기는 중소기업에 있어서는 (비정규직 처우 개선 등이) 간단한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정부는 중소기업들이 이를 실현하기 쉽도록 환경을 정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6167400065

title : 고양 확진자 접촉한 부천 60대, 코로나19 양성…인천 누적 387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