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중, 호주내 정치기부금 충돌 "제도 바꿔야" vs "간섭 마라"

송고시간2016-09-15 11:57

미, 중국 영향력 확대 우려 개선 요구…중 "근거없어…훈계 말아야"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남중국해 영유권 등을 둘러싸고 갈등 중인 미국과 중국이 이번에는 중국이 호주 정치권에 기부금을 제공해 영향력을 확대하는 문제를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호주에서는 최근 연방 상원의 유력 야당의원인 샘 다스티야리(33)가 중국계 인사나 단체로부터 각종 금전적 지원을 받은 대가로 중국의 정치적 입장을 지지했다는 의혹을 받으면서 커다란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이번 신경전은 호주 주재 미국대사가 먼저 중국을 염두에 두고 호주 정부를 공개적으로 압박하고, 중국이 이에 강력하게 반박하는 식으로 이뤄졌다.

이임을 앞둔 존 베리 미국대사는 14일자 일간 디 오스트레일리안과의 인터뷰에서 작정하고 발언을 했다.

베리 대사는 호주 정치에 대한 "중국 정부의 개입 정도에 깜짝 놀랐다"며 "친구든 적이든, 외국 정부의 기부금이 합법적으로 인정된다는 것을 상상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베리 대사는 또 중국 정부가 국익을 위해 호주 선거기간 중 후보자에게 직접 자금을 대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호주 정부에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달라며 제도 개선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 발언은 호주 정부를 압박하는 모양새지만 중국 정부의 내밀한 영향력 확대를 겨냥한 셈이다.

호주 사회에서도 미국의 이같은 반응에 전례 없는 일이라며 관심을 보였다.

베리 대사의 발언이 크게 보도되자 중국 측은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발끈했다. 베리 대사를 향해서는 "문제를 만들고 있고 훈계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호주 주재 중국대사관은 성명에서 베리 대사의 발언에 "깜짝 놀랐고 실망했다"고 되받아치면서 근거 없는 주장이 언론을 통해 그대로 앵무새처럼 되풀이됐다고 비판했다.

중국대사관은 또 "일부 사람들은 항상 다른 나라의 정치나 규정, 법, 그리고 외교정책에 대해 훈계하는 것을 좋아한다"며 "중국 정부는 다른 나라의 내부 문제에 어떤 국가가 개입하는 데 항상 반대해왔다는 점을 지적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현재 호주 정부는 외국인들의 정치 기부금 현황과 함께 이를 규제할 방안들을 알아보도록 의회 위원회에 요청한 상태다. 또 일부 의원은 미국의 이번 경고를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미국처럼 외국인의 정치 기부금을 아예 금지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호주 캔버라에 주재하는 청징예(成競業) 중국대사(왼쪽)와 존 베리 미국대사[출처: 주호주 중국 및 미국대사관 홈페이지]

호주 캔버라에 주재하는 청징예(成競業) 중국대사(왼쪽)와 존 베리 미국대사[출처: 주호주 중국 및 미국대사관 홈페이지]

cool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20113051400004

title : 중국산 짝퉁 장난감 6억치 밀수 일당 적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