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족 중국이민사 한눈에 보는 사료집 완간

송고시간2016-09-15 11:43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약 400년에 걸친 조선족의 중국 이민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자료전집이 완간됐다.

15일 중국 연변인민출판사는 연변대 민족역사연구소·고적연구소와 공동으로 조선족 역사자료를 분야별로 집대성한 '중국 조선족 사료 전집' 100권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연변대와 출판사는 연변조선족자치주 설립 60주년(2012년)을 기념해 조선족 역사 기록에 착수해, 2010년 1차분을 발간한 지 6년 만에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전집은 명말청초인 17세기 초 중국에 정착하기 시작해 1952년 연변자치주를 설립할 때까지 조선족이 겪은 400년의 험난한 근현대사를 담았다.

또 20세기 전반기 항일무장독립투쟁과 국공내전 과정에서 2만여 명의 조선족이 중국땅에 피를 뿌린 희생도 증언했다.

조선족 사학자와 역사연구단체 전문인력들이 2000년부터 10년 동안 관련 인물들을 인터뷰하고 이민사를 보여주는 문헌·구비자료, 영상, 사진을 수집했으며, 2010년부터 항일투쟁 기록 등을 정리해 역사·정치·경제·문화예술·민속 등 8개 분야로 펴냈다.

2010년 12월 1차분 '역사편-회상기'를 시작으로 매년 15권 정도 발간해 올해 6차분 24권 발간까지 총 100권 1억2천만 자 가량의 대형 사료집을 완성했다.

연변인민출판사는 "이 전집이 2002년 중국 국가신문출판총서의 중점 출판물 목록에 올라 지원금을 받는 등 출판·사학계의 관심을 끌었다"며 "중국 55개 소수민족 중 자력으로 이런 방대한 내용과 분량의 사료집을 펴낸 민족을 찾기 힘들다"고 강조했다.

조선족 사료전집 완간
조선족 사료전집 완간

조선족의 중국 이민사를 한눈에 보여주는 역사전집이 완간됐다. [중국 연변인민출판사 홈페이지 캡처]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7156200005

title : 샘 오취리, 인종차별 논란 역풍 일자 "경솔했다" 사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