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왕이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는 찬성…일방제재는 반대"(종합)

송고시간2016-09-15 11:00

중-일 외교장관, 北핵실험 관련 전화통화

(베이징·도쿄=연합뉴스) 진병태 김정선 특파원 = 중국이 북한 핵실험과 관련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제재에는 찬성하지만 개별국가의 일방적 제재에 대해서는 반대한다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중국 왕이(王毅) 외교부장은 14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과 전화통화에서 이같이 밝혔다.

중국 외교부가 홈페이지에 올린 발표문 형식의 통화내용에 따르면 왕 부장은 북한 핵실험에 반대한다는 명확한 입장을 거듭 표명했으며 유엔 안보리 이사국들과 함께 한반도에서 발생한 새로운 변화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하지만 각국이 안보리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에서 문제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 (개별국가의) 일방적인 제재에는 반대한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이에 앞서 13일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의 통화에서도 안보리 제재에 찬성한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일방적 제재에 반대의사를 밝힌 것은 5차 핵실험 이후 처음이어서 향후 안보리 제재결의 과정에서 걸림돌로 작용할 가능성도 있다.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지난 11일 일본을 방문한 자리에서 미국은 북한에 대해 안보리와 별도로 일방 제재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일본도 북한에 대한 별도 제재조치를 추진 중이다.

왕 부장은 일방조치 반대의사와 함께 어떤 상황에서도 대화노력을 포기해서는 안 되며 현재 형세는 대화재개를 위한 긴박성과 필요성을 더하고 있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윤 장관과의 통화에서도 한반도 문제의 최종해결을 위해서는 결국 대화의 궤도로 복귀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북한 핵실험에 따른 대북제재는 중국이 키를 쥐고 있다. 한반도 주변국이 중국을 압박하고 있지만 중국이 얼마나 성의를 보일지는 아직 불확실하다.

이와 관련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15일 기시다 외무상이 전날 통화에서 "북한은 일본의 안전에 직접적 위협이 되고 있고 지역과 국제사회 평화와 안전을 현저하게 손상하고 있다. 이를 결코 용인할 수 없다"고 북한을 비난했다고 보도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왕 부장에게 "책임 있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중국의 건설적인 대응을 요구한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밝혔다.

왕 부장도 이에 핵실험을 용인하지 않겠다는 뜻을 표명했으며 안보리 결의와 관련, 연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번 통화는 일본 측 요청으로 30분간 진행됐다.

일본 측에선 왕 부장의 최근 반응에 대해 이전보다 진전됐다는 평가가 나왔지만, 중국이 제재 내용에 어느 정도 동의할지에 대해선 불투명하다는 견해가 많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한편 일본 집권당인 자민당은 ▲ 일본 재입국 금지 대상에 수백 명으로 거론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중앙위원 추가 ▲ 인도적 목적에 한한 10만엔 이하 송금의 엄격화 ▲ 제3국을 경유한 대북 무역 방지의 철저한 시행 등을 담은 자체 대북제재 방안을 정부에 제안하기로 했다.

자민당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도록 미국에 요청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오른쪽)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오른쪽)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jb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807042200013

title : [사진톡톡] 김대중, 전두환, 이명박 초상화 공통점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