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감쟁점> 안행위, 여야 '잠룡' 광역단체장 시험대

송고시간2016-09-16 08:01

박원순·남경필·원희룡 증인채택…대선전초전 방불하는 공방 예상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의 20대 국회 첫 국정감사는 여야 대권 잠룡들의 '사전검증 무대'가 될 전망이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열리는 이번 국감 기관증인에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원순 서울시장과 새누리당 소속 남경필 경기도지사,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 대권 잠룡에 해당하는 광역단체장들이 대거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내달 4일 시작하는 지자체 순회국감에서는 여야 간에 '대선 전초전'에 버금가는 격렬한 공방이 예상된다.

우선 서울시 국감에서는 박 시장을 겨냥한 여당의 십자포화가 필연적이다. 중앙정부와 마찰을 빚고 있는 청년활동지원사업(청년수당) 등의 '박원순표' 복지 정책이 집중 공격대상이 될 전망이다.

또 제2롯데월드 부실위험과 지하철 스크린도어 사망사고를 계기로 안전문제가 또다시 부상한 가운데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서울시의 관리·감독 소홀 논란이 추궁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경기도와 제주도 국감은 야권의 주 무대가 될 전망이다.

최근 연정·개헌·수도이전에 이어 모병제 전환까지 화두로 띄우며 일찌감치 대권이슈 선점에 나선 듯한 남 지사의 경우 '대권에 몰두해 도정을 등한시하는 것 아니냐'는 공격이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제주 관광산업 활성화를 주도해온 원 지사의 경우엔 난개발에 따른 부동산 투기와 환경파괴 문제 등의 부작용과 관련해 집중 추궁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달말 열리는 행정자치부·국민안전처 대상 국감에서는 최근 경북 경주 일대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이 쟁점 현안으로 다뤄질 전망이다.

무엇보다 이번 지진 발생 과정에서 드러난 정부의 재난대응 메뉴얼 부실 문제와 관련, 여야를 막론하고 강도 높은 질타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원전 등 건축물에 대한 내진설계 보완, 재난통보시스템 개선, 대국민 재난교육 강화 등 지진 대책과 관련한 요구도 봇물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안행위는 오는 19일 여야 3당 간사간 협의를 통해 일반증인 명단을 최종 조율한다.

<국감쟁점> 안행위, 여야 '잠룡' 광역단체장 시험대 - 2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