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네바 군축회의서 北핵실험 규탄…중·러도 비판

송고시간2016-09-13 22:45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스위스 제네바에서 13일(현지시간) 열린 유엔 군축회의(CD) 전원회의에서 참가국들이 북한의 5차 핵실험을 잇달아 규탄하며 핵무장 포기를 촉구했다.

올해 마지막 전원회의에서 북한을 규탄한 참가국은 한국을 포함해 35개국에 이르며 중국과 러시아도 비판 성명을 내놓았다.

유럽연합(EU)과 핵비확산군축 이니셔티브(NPDI)도 그룹 공동 발언을 통해 북한 핵실험을 비판했다. NPDI에는 호주, 독일, 일본, 멕시코 등 12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미국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의무를 준수해야 하며 결코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미국은 탄도미사일 발사에 이은 핵실험 도발은 북한에 상응하는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우려를 더 할 뿐이라며 한국, 일본과 동맹 관계를 굳건히 하겠다고 말했다.

중국은 핵실험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는 행동을 자제하도록 북한에 촉구했다.

러시아 대표는 9일 핵실험 뒤 러시아 외무부가 내놓은 성명을 인용하며 북한을 비난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기존 결의를 위반하면서 또 핵실험을 실시했다"면서 "국제법 규정과 국제사회 여론에 대한 과시적 무시는 가장 단호한 비난을 받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우리나라는 "국제사회가 경고하고 있음에도 북한 정권은 열악한 내부 인권 상황을 무시하고 위험한 도발을 저질렀다"며 "북한은 완전하고 입증 가능한 방식으로 핵 프로그램을 포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 핵실험 규탄 발언에는 영국, 프랑스 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외에도 폴란드, 불가리아, 우크라이나, 카자흐스탄 등 옛 동구권 국가도 참여했다.

북한 대표는 일부 국가가 외교 무대에서 용인될 수 없는 표현으로 자신들을 비판했다고 불만을 드러내면서 핵실험이 미국의 반인도적인 제재에 맞서 자신을 지키려는 수단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지난달 30일 회의 때도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로 참가국들의 집중 성토 대상이 됐다.

올해 군축회의 마지막 회기는 한국이 의장국을 맡아 주제네바 대표부 김인철 차석대사가 의장직을 수행했다. 다음 회기는 내년 3월 23일 시작한다.

제네바 군축회의장
제네바 군축회의장

군축회의가 열리는 유엔 제네바사무소 내부 모습 [출처:위키피디아=연합뉴스]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