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시 민선6기 9천700억 투자협약…자동차·에너지 '중심'

송고시간2016-09-16 07:01


광주시 민선6기 9천700억 투자협약…자동차·에너지 '중심'

기아차 광주공장 생산라인[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아차 광주공장 생산라인[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의 산업지형이 자동차와 에너지 분야를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역점을 둬 추진 중인 자동차·에너지·문화콘텐츠 등 3대 밸리 육성의 성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광주시는 자평했다.

16일 광주시에 따르면 민선 6기 들어 시와 투자협약을 한 기업은 모두 114개로 액수는 9천741억원에 달한다.

실제 투자율은 53.5%를 기록했다.

광주 에너지파크 조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 에너지파크 조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유형별로는 자동차 분야 25개사·2천519억원, 에너지 분야 41개사·3천340억원, 가전 10개사·1천150억원, 광산업 5개사·175억원, 의료산업 분야 6개사·260억원 등이다.

자동차와 에너지 분야 비중이 업체 수 기준 57.9%, 투자협약 규모로는 60.2%를 차지한다.

특히 LS산전, 대호전기, 로드링크테크놀러지 등이 대규모 투자를 약속하는 등 에너지와 정보통신기술(ICT)기업의 투자 움직임이 활발하다고 시는 설명했다.

특장차 분야 한국상용트럭, 대덕아이엠티가 투자를 결정하고 현대자동차 그룹 데이터센터, 이탈리아 세계적 상용차 브랜드 이베코(IVECO) 한국법인 및 공장 등 설립도 예정돼 자동차 100만대 생산도시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시정 최우선 가치를 일자리 창출에 두고 청년층 인력수요가 많은 에너지, ICT 등 기술선도형 기업들을 대상으로 '광주에 오면 반드시 성공할 수 있다'는 확신을 심어주고 싶다"며 "투자를 결정한 기업들이 지역에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만들 수 있도록 행정·제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