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공직선거법 위반 새누리 제주도당 간부 2명 기소

송고시간2016-09-13 18:44

지난 총선서 상대 후보 재산현황 허위사실 유포 혐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지검은 제20대 국회의원 선거 기간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후보의 새누리당 선대위 관계자 고소건과 관련, 새누리당 제주도당 선대위 상임위원장 김모(60)씨와 종합상황실장 황모(45)씨 등 2명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기소했다고 13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새누리당 제주도당 선대위는 4월 5일자 논평에서 2009년 공직자 재산신고 현황을 인용해 "강창일 후보와 배우자가 서초구와 용산구 등에 주택과 아파트 등 3채를 갖고 있는데도 재산신고를 누락했다"고 주장했지만, 선대위가 인용한 부분은 다른 의원의 재산신고 현황을 잘못 본 것이었고, 문제 삼았던 강 후보 장녀 소유의 재산 현황도 잘못 파악된 것으로 확인됐다.

강 후보는 새누리당 제주도당 선대위원장 등 17명을 제주지검에 고소했다가 당선된 뒤 취하했었다.

검찰은 강 후보의 고소 취하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건은 종결시켰지만, 공직선거법 위반 건과 관련해 17명 가운데 명의만 빌려준 것으로 파악된 15명을 제외한 2명을 기소했다.

ji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