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성서 너울성 파도 안전사고 또 발생…다이버 2명 구조

송고시간2016-09-13 17:16


고성서 너울성 파도 안전사고 또 발생…다이버 2명 구조

구조되는 다이버
구조되는 다이버

(속초=연합뉴스) 13일 강원 고성에서 스킨스쿠버를 즐기던 다이버 2명이 너울성 파도에 떠밀려 표류하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에 의해 구조되고 있다. 2016.9.13 [속초해경 제공=연합뉴스]
momo@yna.co.kr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유형재 기자 = 최근 강원 동해안에서 너울성 파도로 말미암은 안전사고가 속출하는 가운데 강원도 고성에서 스쿠버다이버 표류사고가 또 발생했다.

13일 속초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5분께 강원 고성군 천진 앞바다에서 스킨스쿠버를 하던 박모(29) 씨 등 다이버 2명이 물 밖으로 나올 시간이 지났는데도 보이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들은 이날 오전 9시께 천진 앞바다에서 스킨스쿠버를 시작했으며 물 밖으로 나올 시간이 1시간이나 지나도록 나오지 않자 레저 보트 조종자가 해경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헬기와 경비정, 122구조대를 동원해 인근 해역을 수색하던 중 낮 12시 49분께 사고 발생 지점으로부터 남동쪽으로 3.6마일 떨어진 속초 영금정 앞바다 1.4마일 해상에서 서로를 붙잡고 표류하던 이들을 발견해 무사히 구조했다.

해경은 "이들은 모두 스킨스쿠버 강사 자격을 갖춘 다이버들임에도 높은 파도에 떠밀려 표류하게 됐다"며 "바다기상이 나쁠 때는 해상활동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10일에는 천진해변에서는 스쿠버 교육 중이던 남녀 3명이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표류하다 해경에 의해 구조되기도 했다.

또 같은 날 고성군 토성면 해변에서는 바닷가를 산책하던 형제가 너울성 파도에 의해 바다에 휩쓸려 초등학생 형(10)이 숨지고 동생(8)은 구조됐다.

지난 9일에는 고성군 토성면 모 리조트 앞 해변에서 수학여행 온 초등학생(12)이 너울성 파도에 바다에 휩쓸려 표류하다가 극적으로 구조되는 아찔한 일도 벌어졌다.

이밖에 지난 8월 27일에는 강릉 주문진읍 소돌해변에서, 6월 26일에는 경북 영덕 고래불 해변에서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올해 들어 동해해경본부 담당구역 내에서는 너울성 파도에 의한 사고로 3명이 숨졌다

mom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