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도,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옥계지구 직접 개발 '재도전'

송고시간2016-09-16 08:11

'지정해제 위기'…내년 초 세 번째 개발계획안 도의회 상정 예정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가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EFEZ) 옥계지구 직접 개발을 위한 투자 유치 등 구체적인 성과 가시화를 위해 고심하고 있다.

동해안경제자유구역청 전경
동해안경제자유구역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앞서 도의회에서 두 차례 개발계획안이 심의를 통과하지 못한 탓이다.

이전 보다 발전한 개발계획을 마련하지 않고서는 세 번째 도의회 심의 역시 어렵다는 인식이 강하다.

이번에도 도의회를 통과하지 못하면 지정해제 절차를 밟는 만큼 절박하다.

애초 10월 임시회에 관련 개발계획안을 상정하려고 했으나 구체적인 개발계획 마련을 위해 내년 초로 연기한 것도 같은 이유다.

도는 지난 4월 도의회 임시회에 옥계지구 용지 매입을 위한 두 번째 공유재산관리계획 변경안을 제출했지만, 심의를 통과하지 못했다.

당시 사업계획서를 받은 비철금속 관련 기업과 중국 기업 등의 투자 유치 가능성을 바탕으로 강릉 옥계지구 내 현내리 278필지 매입 및 기반 시설 조성 필요성을 강조했지만, 도의회를 설득하지 못했다.

도의회는 지구 지정 3년이 지나도록 기업유치 성과가 전혀 없는 상황에서 사업계획서만 믿고 혈세를 투입하는 것은 위험 부담이 크다며 반대했다.

도는 내년 초 도의회 상정을 마지노선으로 잡고 옥계지구 직접 개발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남은 기간 도의회 지적사항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가시적인 기업유치 성과를 토대로 도의회를 설득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은 투자 유치 부진으로 지난 2월 4개 지구 가운데 구정지구와 북평지구 일부 지역의 지구 지정이 해제되는 등 위기이다.

나머지 지구도 시한부로 기간 연장이 이루어진 것이어서 조만간 구체적인 성과를 이루어내지 못하면 퇴출 절차를 밟을 수밖에 없다.

특히 옥계지구는 내년 2월까지 실시계획 승인을 얻지 못하면 지정이 해제된다.

북평지구도 올해 안에 개발사업자를 선정하지 못하면 지구 지정이 해제될 가능성이 크다.

도가 투자 유치 부진으로 좌초 위기에 빠진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을 살리고자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장은 물론 투자 유치 핵심 라인까지 모두 교체한 상태에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도 관계자는 15일 "그동안 도의회의 지적사항을 자세히 검토하는 한편 투자기업을 찾는 데 주력하는 등 여건을 개선해온 만큼 이번에는 구체적인 성과를 낼 개발계획안을 마련,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li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