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총리 "원전 시설 안전에 빈틈 있어서는 안돼"

송고시간2016-09-13 16:58

경주 재난상황실 방문…"피해자 치료와 복구에 최선"

이어 첨성대·황남동 한옥마을·내남 초등학교 방문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황교안 국무총리는 13일 경주에서 발생한 지진과 관련해 "원전 시설에 대해서는 어떠한 경우에도 안전에 조금의 빈틈도 있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이날 경주시청 재난상황실을 찾아 "어제 발생한 지진은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지진 가운데 가장 큰 규모여서 국민들의 불안감이 적지 않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총리는 "지진 발생 시 한수원이 전 직원을 비상소집해 비상대응 조치를 했다"며 "산업부, 한수원, 원자력안전공단 등 관계기관은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며 여진에 대비하는 한편 안전과 전력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주 지역은 주요 문화재가 집중된 지역인 만큼 피해 현황을 조사하고, 문화재청 등 관계부처와의 협조해 복구 등의 신속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덧붙였다.

황총리 "원전 시설 안전에 빈틈 있어서는 안돼" - 1

황 총리는 "지진은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만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전에 대비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지진을 계기로 우리나라가 더이상 지진의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전제하에 지진대책들을 전면 재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어 "국민안전처 등 관계부처는 이번 지진의 원인과 피해 유형을 면밀하게 분석해 그 간의 대책을 보완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현재 원전·철도·댐 등 국가기간시설이 정상운영 중이다. 피해 규모가 크지 않지만, 건물 균열, 수도배관 파열, 지붕 파손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며 "경주시는 국민안전처 등 관계부처와 협조해 피해 상황을 조속히 파악하고,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해 피해자 치료와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황 총리는 이어 경주시청 인근 상가와 아파트 단지를 찾아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주민들과 대화를 나눴다.

또 문화재 피해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첨성대를 찾았으며, 지진으로 직접 피해를 본 황남동 한옥마을과 진앙지 인근의 내남 초등학교도 찾아 피해 상황을 확인했다.

황총리 "원전 시설 안전에 빈틈 있어서는 안돼" - 2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