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원군공항 이전 예비후보지역 통보…시군 "결사반대"

송고시간2016-09-13 17:02

화성·안산·평택·이천·여주·양평 6곳에 협의절차 개시 통보

내달 5일 대상 지자체와 회의서 용역결과 소개·의견수렴

(화성=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국방부가 13일 수원 군 공항 이전이 가능한 경기도 내 예비후보 지역을 압축해 협의 대상 6개 시·군에 사전협의 절차 개시를 통보했다.

그러나 협의 대상으로 선정된 6개 시군은 일제히 "이전 불가"를 표명하며 강력 반대하고 나섰다.

국방부는 이날 오후 전자문서를 경기 화성, 안산, 평택, 이천, 여주시와 양평군 등 6개 시·군에 보내 군 공항 예비이전 후보지 선정 관련 회의 개최를 통보했다.

국방부는 10월 5일 국방부에서 관계 지자체 회의를 열어 예비후보지 선정 용역 결과를 소개하고 향후 협의 절차와 방법 등에 대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5월 수원에서 열린 군공항 이전사업 설명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5월 수원에서 열린 군공항 이전사업 설명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력 후보지로 언론에 지속해서 거론돼 온 화성시는 긴급 보도자료를 내고 "결사반대" 입장을 밝혔다.

또 '군 공항 저지 비상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지역주민, 시민단체, 국회의원, 시의회와 함께 모든 행정적, 법적 대응 수단을 강구해 화성시 이전을 저지하기로 했다.

화성시는 "화성시민은 수원 군 공항의 피해를 받는 동부권 주민의 고통을 공감하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그러나 한쪽의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 군 공항의 중첩 피해를 받아왔던 서부권으로 군 공항을 이전한다는 것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국가 안보가 우선이라는 애국심으로 지금 이 순간까지도 상처를 달래며 살아온 화성시민에게 더 큰 희생을 강요하고 갈등과 분열을 야기시키는 수원 군 공항의 화성시 이전을 결사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채인석 화성시장은 "화성시민들은 수원 군 공항과 오산 비행장으로 고통 속에 살고 있으며, 매향리 미군 폭격장은 지난 55년간 수많은 인명 피해를 남겼을 뿐만 아니라 지금까지도 그 아픔이 지속하고 있다"며 "시는 군 공항 저지 비상대책본부를 구성해 모든 행정적, 법적 대응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채 시장은 또 화성시민의 희생과 피해를 볼모로 지역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는 수원 군 공항의 화성시 이전 계획을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국방부는 갈등과 국민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현 특별법의 비민주적 절차를 개선해 군 공항 이전을 '선(先) 유치공모, 후(後) 이전부지 결정' 방식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대안도 제시했다.

지난해 5월 수원에서 열린 군공항 이전사업 설명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5월 수원에서 열린 군공항 이전사업 설명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산시도 결사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산시 관계자는 "그동안 언론 보도로 이전 예비후보 지역으로 안산도 거론되고 있다는 분위기만 알고 있었다"며 "국방부가안산에서 군 공항 이전이 가능한 곳을 검토했다면 간척지일 텐데 주민 생활권과 소음 등 피해를 주는 군 공항의 안산시 이전은 절대로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미군기지 이전사업이 진행 중인 평택시도 군 공항 이전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평택시 관계자는 "평택에는 한국과 미국의 육·해·공 군부대가 모두 배치돼 있다"며 "그동안 시민들은 군 시설로 인해 희생을감내해왔는데 군 공항 이전은 절대 불가하다"고 주장했다.

수원 군 공항은 1954년 당시 도심 외곽 지역인 수원시 권선구 장지동 일대 6.3㎢에 들어섰지만 도심 팽창에 따라 주민 생활권·재산권 침해를 주장하는 주민들로부터 이전 요구를 받아왔다.

수원시는 군 공항을 다른 곳으로 옮기고 기존 부지에 첨단과학 연구단지와 주거단지, 문화공원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수원시는 2014년 3월 국방부에 수원 군 공항 이전 건의서를 제출했고, 국방부는 지난해 6월 4일 최종 승인했다.

수원시와 국방부가 지난해 5월 경기 남부 10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열고 해당 지자체를 찾아가 지원사업비와 수원시가 준비한 추가 지원책을 제시하며 유치활동을 벌였지만, 유치를 희망한 지자체는 한 곳도 없었다.

수원시는 국방부가 이전 후보지 2∼3곳을 선정해 발표하면 후보지에 대한 지원 방안을 수립, 올해부터 유치활동을 시작해 2024년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예정이었으나 승인 1년이 지나도록 성과가 없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