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애인단체 "장애인이 탈수 있는 시외버스 한대도 없어"

송고시간2016-09-13 16:26

"휠체어 탄 장애인 시외이동권 보장해야"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3일 장애인 단체가 고속버스 터미널에서 교통 약자의 이동권을 보장해 줄 것을 촉구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관계자 50여명은 이날 오후 서울 광진구 동서울버스터미널에서 기자회견을열어 교통약자이동편의증진법을 현실에 맞게 개정하고 장애인들이 보다 쉽게 시외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작년 기준 시외 버스 1천914대 중 장애인이 탈 수 있는 버스는 한 대도 없다"면서 "정부는 버스 운송사업자에 개조 비용을 지원하는 안을 논의한 뒤 예산 부족을 이유로 실행을 미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교통약자 이동 편의 증진법에 따라 2016년까지 전국 시내버스의 41.5%만큼 저상버스를 도입해야하지만, 작년 말 기준 저상버스는 전체의 19.9%에 그쳤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버스타기 캠페인'을 펼쳐 휠체어를 탄 장애인들은 저상버스가 없는 시외버스를 이용할 수 없는 현실을 시민들에게 알리고 시외 이동권 보장을 촉구해왔다.

캠페인을 위해 전동 휠체어를 탄 장애인들이 버스 승강장으로 향하는 과정에서 이를 제지하는 경찰과 대치하는 상황이 빚어지기도 했다.

이 단체는 2014년부터 설과 추석 등 명절 마다 고속버스 터미널에서 버스타기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