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갤노트7 60%까지만 자동 충전 조치…통신비도 지원(종합2보)

송고시간2016-09-13 18:34

지면 통해 사과광고도 진행…통신비 지원 규모 3만원 전망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한지훈 기자 = 삼성전자는 오는 20일 오전 2시부터 무선 소프트웨어 기술을 이용해 한국 고객들이 기존에 보유한 모든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를 60%까지만 자동으로 충전할 수 있도록 조치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갤럭시노트7의 사용중지 권고를 듣지 않고 계속 사용하는 소비자들을 보호하고 기존 스마트폰의 빠른 교체를 촉구하는 의미가 있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무선으로 소프트웨어를 자동 업데이트하는 OTA(over-the-air) 기술을 이용한다.

소비자들이 배터리를 100% 충전하고 싶어도 60%까지만 충전이 제한된다.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 용량은 전작보다 500mAh 커진 3천500mAh로, 이 중 60%만 충전하면 2천100mAh가 된다.

현재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을 공식 출시한 나머지 9개 나라에서도 현지 이동통신사와 협의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와 별도로 안전성 확보를 위해 오는 19일 이후 환불 대신 새 갤럭시노트7으로 교환하는 고객에게 통신비 일부를 지원, 조기 교환을 장려하는 것을 검토 중 이다. 지원 수준은 미국 시장(인당 25달러) 수준 이상일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미국 시장에서 갤럭시노트7을 교환한 후에도 삼성전자 제품을 계속 이용하는 소비자에게 감사의 뜻으로 25달러 상당의 기프트카드나 청구 할인 등을 제공해왔다.

삼정전자는 한국과 미국 이외의 시장에서도 갤럭시노트7을 교환하는 소비자들에게 통신비 일정액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추석 연휴 기간에도 서비스센터를 정상 운영하면서 갤럭시노트7 사용자들에게 대체폰을 나눠줄 방침이다. 회사 측은 이달 말까지 자발적 리콜 절차를 마무리하고 다음달부터 판매를 재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원활한 교환 프로그램 이행을 위해선 삼성전자가 19일 이전에 충분한 물량을 비축하는 것이 관건이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갤럭시노트7이 40만대 정도 판매됐는데, 추석 연휴 막바지까지 이통 3사에 10만대가량 재고가 도달하지 않을 경우 교환을 원하는 고객이 몰려 대란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005930]는 오는 14일부터 갤럭시노트7 배터리 발화 사태에 대해 주요 지면 언론매체를 통해 사과광고를 내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광고에서 "고객들에게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사과드립니다"라며 "모든 임직원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라는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고객 여러분께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리며, 보다 철저한 품질 관리를 통해 사랑받고 신뢰받는 삼성 갤럭시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할 계획이다.

TV 광고는 하지 않는다.

삼성, 갤노트7 60%까지만 자동 충전 조치…통신비도 지원(종합2보) - 1

solatid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