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학교 장애인 편의시설 실태조사 벌인다

송고시간2016-09-16 10:00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교육청은 관내 학교에 장애인 편의시설을 확충하기 위해 현황 조사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교육청은 오는 23일까지 도내 유·초·중·고·특수학교 1천655곳을 대상으로 장애인 편의시설 유무와 상태를 점검한다.

각 학교는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진입 턱이 없는 주 출입구 등 11가지 장애인 편의시설을 의무 설치해야 한다.

설치하도록 권장되는 편의시설은 장애인용 세면대 등이다.

도교육청은 부적절하게 설치돼 사실상 장애인들이 이용하기 어려운 시설에 대해서는 학교에 개선을 요청할 계획이다.

지난해 말 현재 도교육청 관내 학교 중 특수학교는 100%, 초·중·고등학교는 각각 94%·93.8%·97%의 의무 시설 설치율을 보이고 있다.

유치원은 공립의 경우 설치율이 82.7%였지만 사립은 38.3%에 그쳤다.

도교육청 시설과 측은 "장애인 학생들의 기본권 보장 등을 위해 관내 각 학교가 시설들을 올바로 갖추고 있는지 확인할 예정"이라며 "장애인 편의시설이 부족한 학교에 대해서는 관련 시설을 확충하도록 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