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단체 "갑천 친수구역 개발은 대전 4대강 사업"

송고시간2016-09-13 15:51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도안 갑천지구 친수구역 개발사업 백지화 시민대책위원회'(이하 시민대책위)는 13일 성명서를 내고 "대전의 4대강 사업인 도안 갑천지구 친수구역 조성사업 강행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시민단체 "갑천 친수구역 개발은 대전 4대강 사업" - 1

시민대책위에는 대전환경운동연합과 도안신도시2단계공영개발추진위원회 등 26개 단체가 이름을 올렸다.

도안 갑천지구 친수구역 개발사업은 서구 도안동과 유성구 원신흥동 일원 갑천변 93만4천㎡에 생태호수공원과 5천240가구의 주택용지를 조성하는 게 골자다. 사업비는 5천384억원이 투입된다.

'제대로 된 정주환경 마련'이라는 찬성 의견과 '환경파괴·동서격차 심화'를 우려하는 반대 의견이 대립해 시와 시민단체가 민·관 검토위원회를 꾸렸으나, 완전한 합의를 끌어내지 못한 채 활동을 종료했다.

시민대책위는 시와 대전도시공사가 민·관 검토위 회의 자료를 제대로 준비하지 않거나 기존 사업계획을 확정하고 사업 강행을 발표하는 등 일방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시민대책위는 "원안을 관철하고자 시민을 기만했다"며 "반 생태적 개발주의와 비민주적 행정편의주의를 극복하지 못한 과거의 개발독재방식으로 되돌아갔다"고 날을 세웠다.

도안 갑천지구 친수구역 조성사업을 '대전의 4대강 사업'으로 규정한 이들은 "이 사업이 성공한다 해도 700억원 이상의 적자를 시가 떠안게 돼 결국 재정을 열악하게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민대책위는 앞으로 사업 반대 시민서명운동, 대 시민 공개 토론회, 시장퇴진 요구 1인 시위 등을 펼칠 방침이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