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규모 5.8 지진> 주형환 "더 강한 지진 대비…전체 원전 재점검"

송고시간2016-09-13 15:45

"24기 원전 한치 허점 없도록"…스트레스 테스트 지시

<규모 5.8 지진> 울산화력본부 방문한 주형환 장관
<규모 5.8 지진> 울산화력본부 방문한 주형환 장관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3일 오후 한국동서발전 울산화력본부를 방문한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전날 경주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해 울산LNG복합화력 4호기 가동이 중단된 것에 대한 브리핑을 듣고 대책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2일 경북 경주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지진이 발생한 점과 관련해 "더 강한 지진, 각종 테러 등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13일 강조했다.

이날 산업부에 따르면 주 장관은 경주 월성원전에서 실시한 긴급 현장점검에서 "특히 24기의 국내 원전과 방폐장의 경우 어떠한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안전에 한 치 허점이 없도록 점검해달라"며 "에너지와 산업 주요시설의 내진 설계와 안전관리체계 등 지진방재 대책을 재점검하고 보강 작업을 하라"고 당부했다.

주 장관은 이날 "가동 중인 원전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비상디젤발전기 등 안전 관련 핵심 설비의 내진 성능을 당초 계획대로 차질없이 보강해야 한다"며 "비상매뉴얼에도 누락된 부분이 없는지 재점검하고 현재 설계기준이 적정한지에 대해서도 전문적이고 객관적인 시각에서 다시 한 번 점검하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24기 전 원전을 대상으로 스트레스 테스트를 실시해 보완계획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설계기준을 초과하는 대형 자연재해가 발생하더라도 대응에 문제가 없는지 살펴보라는 것이다.

<규모 5.8 지진> 경주 월성원자력발전소 방문한 주형환 장관
<규모 5.8 지진> 경주 월성원자력발전소 방문한 주형환 장관

(서울=연합뉴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가운데)이 13일 오후 경주 월성원자력발전소를 방문해 원자력 설비의 철저한 점검과 비상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연합뉴스]

주 장관은 원전 주변 지역 주민에 대해서는 "한수원은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협조해 주민과의 기존 협의 채널을 총가동해 현재 상황과 대응 현황, 점검 계획 등을 투명하고 소상하게 알리라"며 "앞으로도 주민의 우려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나가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울산복합화력발전소를 방문한 주 장관은 "화력발전소도 원전 못지않게 내진설계 등 지진방재대책이 중요하다"며 "기존의 내진설계나 대응태세에 부족한 부분이 없는지 발전 5사를 중심으로 전면 보강작업에 착수하라"고 강조했다.

울산에 자리 잡은 동서발전 소속 LNG복합화력 4호기는 12일 1차 지진이 발생한 오후 7시44분 멈췄다가 13일 오전 1시7분 완전히 복구된 바 있다.

주 장관은 울산산업단지로 자리를 옮겨 SK종합화학도 방문했다.

주 장관은 이 자리에서 "울산지역 석유화학 설비들은 대부분 진도 6.5~7.0의 지진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가 돼 있지만 진동으로 인해 가스 누출 등이 발생하는 경우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면밀하게 시설을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