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부산 정치권 귀성인사 일정 바꿔 지진 대책 점검

송고시간2016-09-13 15:29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지역 여야 정치권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진행하려던 귀성인사 일정을 바꿔 지진 안전 대책을 점검했다.

새누리당 부산시당은 13일 오후 부산역에서 긴급 안전점검 회의를 열어 부산시와 코레일 관계자로부터 지진 피해 상황을 보고받았다.

김무성 전 대표는 "전문가들이 규모 6.0 이상의 지진이 안 온다고 하는 만큼 과잉해서 불안해하는 것은 좋지 않다"면서도 "지진 발생 후 운동장으로 대피했는데 문이 잠겨 있는 등 매뉴얼대로 되지 않은 것은 다시 점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KTX와 원전 역시 매뉴얼대로 서행 운행하거나 가동을 중단한 만큼 너무 과잉 대응해서도 안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헌승 시당위원장은 "지진이 발생했는데 어떤 학교는 정상적으로 수업하고 어떤 학교는 귀가조치했다"며 "학교 현장에도 지진 규모에 따른 명확한 지침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진복 정무위원장 등 부산지역 새누리 국회의원들은 이어 해운업 위기에 대해 대책회의도 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시당위원장을 비롯한 부산지역 국회의원들은 이날 오후 부산역에서 진행하려던 귀성인사를 취소하고 고리원전을 찾아 지진 피해 여부를 점검했다.

문재인 전 대표와 김경수 의원 등도 점검에 동행했다.

문 전 대표는 "이번 지진을 계기로 양산단층이 활동성 단층으로 확인됐다"며 "정부의 원전 정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도 "양산단층이 원전 위치로 적합한지 철저하게 점검하겠지만 신고리 5·6호기는 안전에 대한 과학적 결론이 나기까지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부산시당은 이날 오후 부산역 광장에서 지진 대응 매뉴얼을 실은 전단을 귀성객에게 나눠주기도 했다.

정의당 부산시당도 '다들 힘들 텐데, 기운 내! 격려가 최고의 선물"이라는 문구를 적은 현수막을 내걸고 귀성인사를 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