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朴대통령, 추석연휴 북핵대응 집중…靑 "비상근무체제"

송고시간2016-09-13 15:13

北도발 대비 방위태세와 국제공조 점검에 총력

靑 "연휴 기간 비상근무 체제 유지"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최근 북한의 5차 핵실험으로 촉발된 북핵 위기 대응에 몰두하며 추석 연휴를 보낼 전망이다.

박 대통령은 일단 연휴 기간 별도의 외부 일정을 잡지 않고 북한 동향과 안보 상황을 수시로 보고받으며 사실상 비상체제를 가동할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1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 대통령은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 등 북한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북핵대응 방안을 점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안보위기 상황인 만큼 북핵문제 대응이 우선 순위"라며 "한진해운 등 구조조정 문제와 경주 지진 수습방안 등 여타 민생 현안도 챙겨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한미연합방위 체계를 점검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통해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를 추진하는 등의 국제사회 공조 노력에 심혈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5차 핵실험 직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각각 전화 통화를 한 박 대통령은 이날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도 통화해 북핵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를 다졌다.

명절 연휴에도 이어지는 박 대통령의 '북핵 대응' 행보는 그만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심각한 당면 위기라는 판단 때문이다.

북한이 이미 6차 핵실험 준비를 마쳤다는 정황이 포착되고 10월10일 노동당 창건기념일에 맞춘 도발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추가 도발의 징후가 농후하다는 점도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분위기이다.

박 대통령은 전날 여야 3당 대표와의 청와대 회동에서 "지금은 의지의 대결"이라면서 "북핵을 포기시키겠다는 국제사회의 의지와 북한의 핵개발 의지가 충돌하는 것으로 여기서 우리가 기필코 이겨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날 국무회의에서도 "북한이 우리 영토를 향해 핵을 탑재한 미사일을 한 발이라도 발사하면 그 순간 북한 정권을 끝장내겠다는 각오로 고도의 응징태세를 유지하기 바란다"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의 당위성을 거듭 강조했다.

청와대도 추석 기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멤버들을 중심으로 수석비서관급 이상 고위직은 대부분 평시처럼 출근하거나 비상 대기하면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연휴 기간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고, 수석실별로 비상연락망을 가동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5차 핵실험이 벌어진 지난 9일 라오스에서 급거 귀국해 안보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NSC는 상시비상체제를 유지하도록 하기 바라며 국가비상사태에 준하는 자세로 북한의 상황을 예의주시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또한, 청와대는 추석을 앞두고 12일 경북 경주에서 규모 5.8의 강한 지진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서도 정책조정수석실을 중심으로 유관기관과 협조체제를 유지하면서 수습방안을 점검할 방침이다.

국무회의 주재하는 박대통령
국무회의 주재하는 박대통령

13일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