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경단체 "지진 대비해 노후원전 닫고 신규건설 멈춰야"

송고시간2016-09-13 14:10


환경단체 "지진 대비해 노후원전 닫고 신규건설 멈춰야"

'안전한 나라를 물려주세요!'
'안전한 나라를 물려주세요!'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원자력안전위원회 앞 광장에서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 어린이가 '노후 핵발전소 폐쇄, 신규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문구를 들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경북 경주에서 역대 최강의 지진이 발생하자 환경단체들이 원자력발전소 안전점검과 종합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은 13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입주해 있는 서울 종로구 광화문KT 건물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진에 취약한 노후 핵발전소를 폐쇄하고 더는 신규 건설을 하지 않아야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수명을 연장해 가동 중인 경주 월성 1호기를 폐쇄하고 신고리 5·6호기 신규 건설을 백지화하라는 주장이다.

이들은 지진이 일어난 지역이 월성 원전에서 불과 27㎞밖에 떨어지지 않았고 주변에 고리·울진 등 원전 밀집지역이라는 점에서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원안위 앞, 긴급기자회견
원안위 앞, 긴급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원자력안전위원회 앞 광장에서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노후핵발전소 폐쇄, 신규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문구를 들고 있다.

국내 대부분 원전이 리히터 규모 6.5를 견딜 수 있도록 설계돼 이번 지진보다 더 강한 지진이 온다면 대처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도 주장했다.

특히 영남 지역에는 양산단층대, 울산단층대 등 크고 작은 활성단층이 집중돼 전문가들이 최대 규모 7.45의 지진이 발생할 수 있음을 경고해왔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이들은 "한국은 지진의 안전지대이고 내진설계가 충분하다며 안일한 대처만을 하고 있어서는 안 된다"며 "후쿠시마 사고도 규모 7.9의 내진 설계를 했지만 예상을 벗어난 규모 9.0의 대지진 때문에 참사를 피할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안전사회시민연대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 동해안 일대 모든 원전을 가동 중단하고 정밀 안전점검을 하라고 요구했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