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어선 불법조업 벌금 2억원→3억원으로 상향(종합)

송고시간2016-09-13 14:29

배타적 경제수역에서의 외국인어업 관련 법률 심의·의결

지난 6월 인천해양경비안전서는 해군과 합동으로 서해 북방한계선을 침범해 불법조업한 50톤급 중국어선 1척을 배타적 경제수역법 위반 혐의로 나포했다
사진은 조타실철문 개방을 위해 자체 제작 절단기를 활용하는 모습.
[인전해양경비안전서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지난 6월 인천해양경비안전서는 해군과 합동으로 서해 북방한계선을 침범해 불법조업한 50톤급 중국어선 1척을 배타적 경제수역법 위반 혐의로 나포했다
사진은 조타실철문 개방을 위해 자체 제작 절단기를 활용하는 모습.
[인전해양경비안전서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중국 어선이 우리나라의 배타적 경제수역(EEZ)에서 불법조업을 하다가 적발되면 3억원의 벌금을 물게 된다.

정부는 13일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담고 있는 '배타적 경제수역에서의 외국인 어업 등에 대한 주권적 권리의 행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개정안은 외국인이 해양수산부 장관의 어업 허가를 받지 않고 EEZ에서 어업 활동을 하는 경우 벌금을 2억원에서 3억원으로 상향했다.

또 외국인이 우리나라는 물론 자국에서도 어업 허가도 받지 않은 채로 우리나라의 EEZ에서 어업활동을 하다가 적발되면 어선, 어구, 어획물을 반드시 몰수하도록 했다.

정부는 90일 이상 해외에 체류할 목적으로 출국하는 경우 국내에 거주지가 없어도 거주불명으로 등록하지 않고, 읍·면·동 주민센터의 주소를 행정상 관리 주소로 등록할 수 있도록 한 주민등록법 개정안도 처리했다.

지금까지는 유학생, 주재원 등이 해외에 일시적으로 출국하는 경우 국내 주소지가 없으면 거주불명자로 등록이 됐다.

개정안은 또 국내에 거주하지 않아도 부모님의 집 등 주소를 둘 세대가 있으면 해당 주소를 주민등록법상 주소로 신고할 수 있도록 했다.

외국인 등록을 한 사람이나 국내거소 신고를 한 외국국적 동포의 경우 시장·구청장·읍장·면장뿐만 아니라 군수·동장·출장소장에게도 본인서명사실 확인서의 발급을 신청할 수 있도록 한 본인서명사실 확인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도 처리했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법률안 6건, 대통령안 5건, 일반안건 4건 등을 심의·의결했다.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