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규모 5.8 지진> "원자력연 핵시설 대책 마련해야"(종합)

송고시간2016-09-13 15:39

유성대책본부 사용후핵연료 반입·파이로실험 중단, 안전검증 촉구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있는 대전 유성핵안전시민대책본부는 13일 "연구원 핵시설에 대한 시민 안전대책을 마련하고, 사용후핵연료 반입과 파이로 실험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시민대책본부는 이날 낸 성명에서 "12일 저녁 경북 경주시에서 발생한 규모 5.8 등의 지진은 대전은 물론 서울, 경기에서도 지진동을 느낄 정도로 영향 범위가 넓어 한반도 전역이 지진의 안전지대가 아님을 증명하고 있다"며 "원자력연구원이 있는 대전 역시 핵사고에서 안전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원자력연구원 안에 있는 연구용 '하나로' 원자로는 지난 20년 동안 내진 설비도 미흡한 상태에서 가동됐고, 이 사실이 알려진 지난해 이후부터야 부랴부랴 내진 보강 공사에 들어갔다"고 지적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고준위 방사성폐기물인 사용 후 핵연료봉이 26년 동안 무려 1천699개나 반입됐고, 안전성 측면에서 많은 논란이 되는 '파이로프로세싱'(사용후핵연료 건식 재처리) 실험까지 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민대책본부는 "원자력연구원은 사용후핵연료 반입과 파이로프로세싱 실험을 즉각 중단하고 시민 안전대책을 마련한 후 3자 안전검증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시민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원자력연구원 앞 사거리에서 이런 내용의 피케팅 시위를 벌였다.

'핵없는 사회를 위한 대전공동행동'도 이날 성명을 내고 "정부는 노후핵발전소를 폐쇄하고 신규핵발전소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더했다.

이들은 "대전도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다"라며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사용후핵연료 운반·보관·실험과정 전반에 대한 점검'을, 한국원자력연구원에는 '대도시 한복판에서 추진하려는 사용후핵연료 재처리 실험 관련 계획 즉각 중단'을 각각 요구했다.

jchu20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