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朴대통령 비난…"마지막 한계점 넘고 있어"

송고시간2016-09-13 13:22


北, 朴대통령 비난…"마지막 한계점 넘고 있어"

박대통령, 北 핵실험 대응 순방중 조기 귀국(CG)
박대통령, 北 핵실험 대응 순방중 조기 귀국(CG)

[연합뉴스TV 제공]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대변인 담화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북한은 13일 기습적인 5차 핵실험과 관련해 북한 정권이 자멸로 이어질 수 있도록 확고한 응징태세를 유지하라고 지시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마지막 한계점을 넘고 있다"고 비난했다.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평화위) 대변인은 이날 담화를 통해 "최근 우리의 핵탄두폭발시험을 걸고 감행되는 적대세력들의 극악무도한 특대형 도발 광란으로 조선반도(한반도)정세는 각일각 최악의 폭발 직전에로 치닫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대변인은 "괴뢰패당은 미국과 야합하여 'B-52'와 'B-1B','B-2' 핵전략 폭격기 편대들과 핵잠수함을 비롯한 핵전략 자산을 남조선과 그 주변 지역에 전개하고 10월 중순부터는 미(군)핵항공모함 '로날드 레간'호를 주축으로 하는 핵 항공모함 타격 전단까지 조선 서해와 남해에 끌어들여 우리 수뇌부를 정밀타격하는 련합(연합)훈련을 감행하려고 획책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변인은 또 "우리로 하여금 그토록 값비싼 대가를 치르면서 핵 무력의 최종완성을 위한 배가의 노력을 기울이도록 떠민 미국과 괴뢰패당을 비롯한 추종세력들은 오늘의 극적인 사태발전 앞에서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을 것"이라고 억지를 부렸다.

그러면서 "우리 공화국이 쥘 것은 다 쥐고 국가 핵 무력완성을 위한 최종관문까지 통과한 오늘에 와서까지 우리를 함부로 건드리며 힘으로 압살해보겠다고 덤벼드는 것이야말로 섶을 지고 불 속에 뛰어드는 것이나 다름없는 자멸적 망동"이라며 "사태는 험악하게 번져지고 있으며 말로써는 수습하기 어려운 마지막 한계점을 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도 지난 12일 "일심단결의 정치 강국, 지구를 뒤흔드는 동방의 핵 강국으로 날로 승승장구하는 우리 공화국의 위용에 완전히 얼이 나간 박근혜 역적 패당은 정신통제불능상태에서 헛소리를 마구 줴쳐대고(지껄이고) 있다"고 막말 비난을 쏟아낸 바 있다.

nkfutu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