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규모 5.8지진> "대피시설 부족…경주 주민 27%는 못 들어가"

송고시간2016-09-13 14:28

경북 24개 지자체중 필요한 시설 확보한 곳은 11곳에 그쳐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역대 최대 강진이 발생한 경주에서 재난이 터지면 주민 10명 중 3명은 대피시설에 들어갈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장정숙 의원이 13일 경상북도로부터 받은 지방자치단체별 주민대피시설 확보현황을 보면, 2015년 기준 경주시에서는 유사시 20만9천752명이 대피시설로 이동해야 하지만 15만3천663명(73.3%)만 들어갈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주민대피시설은 지역의 상주·유동인구를 고려해 정한 수용인구 대비 100% 이상을 확보하게 돼 있다.

지역별로 경북 내 24개 지자체 중 필요한 시설을 확보한 지자체는 11곳에 그쳤다. 영천시, 의성군, 군위군, 봉화군 등 13개 지자체는 이 기준에 미치지 못했다.

특히 봉화군의 재난대피시설 수용률은 29.2%에 불과했다.

장 의원은 "경주시는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원자력발전소 주변시설지원금을 받고 원자력발전지역개발세 등으로 작년 한 해에만 총 1천300여 억원을 지원받았지만 주민대피시설에 투자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대피시설을 전면 조사하고 취역지역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규모 5.8지진> "대피시설 부족…경주 주민 27%는 못 들어가" - 1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