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규모 5.8 지진> 경남 환경단체 "원전 확대정책 포기하라"

송고시간2016-09-13 12:22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12일 오후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국내 최대 지진과 관련해 경남지역 환경단체가 정부에 원전 확대 정책을 포기하라고 촉구했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은 13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반도는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단체는 "이번 지진은 한반도 전 지역에서 감지될 정도로 막강했고 모든 국민이 불안에 떨어야 했다"며 "지진 공포가 지나간 뒤에도 월성원전, 울진원전, 고리원전이 있는 부산·울산·경남지역 주민은 원전 걱정에 밤잠을 설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원전은 정상적으로 가동된다고 했지만, 13일 오전 0시 이후 월성원전 4기 모두를 수동정지시켰다"며 "건물이 삐걱대듯 흔들렸는데 과연 원전에 아무 문제가 없는지 걱정이다"고 우려했다.

"원전 확대 정책을 포기하라"
"원전 확대 정책을 포기하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탈핵경남시민행동이 13일 경남도청에서 정부에 원전 확대 정책을 포기하라고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6.9.13
bong@yna.co.kr

이 단체는 "우리나라 원전은 지진대비책이 너무 소홀하다"며 "지난 6월 23일 승인한 신고리 5, 6호기는 활성단층 60여 개가 존재함에도 이에 대해 평가를 하지 않았고 해저단층에 대해 연구조차 하지 않았다"고 위험성을 경고했다.

이 단체는 지진에 취약한 노후 원전을 즉각 폐기하고 신고리 5, 6호기 건설 철회와 신규 원전 건설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또 원전 확대정책 포기, 재생에너지 확대정책 도입, 산업체 전기요금 현실화 등 수요관리를 강화하라고 요구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