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규모 5.8 지진> 野주자들 원전 찾아…안전 확보 한목소리(종합)

송고시간2016-09-13 18:46

문재인·김부겸 "원전정책 전면 재검토해야"

안철수 "내진 등 안전 예산·관련법령 보완"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박수윤 서혜림 기자 = 경북 경주에서 규모 5.8에 달하는 역대 최대 수준의 강진이 발생한 이후 야권 대선주자들이 앞다퉈 경북 월성 원전으로 발길을 돌렸다.

지진 진앙지 인근에 원전이 집중된 탓에 원전 사고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점을 의식한 행보다. 발 빠른 원전 현장방문으로 국민의 안전을 챙기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추석민심을 끌어안기 위한 포석이다.

<규모 5.8 지진> 野주자들 원전 찾아…안전 확보 한목소리(종합) - 1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최인호 최고위원과 박재호·김현권 의원 등과 함께 진앙지인 경주 인근의 월성 원전에 급히 들른 데 이어 오후에는 당 부산·울산·경남 지역 의원들과 함께 부산 기장군의 고리원전을 방문했다.

문 전 대표는 고리 원전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한민국에서 지진에 가장 취약한 지대에 세계 최고의 원전 단지를 방치하고 있다"면서 "양산단층이 고리와 월성 원전의 안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국가 전문 역량을 총동원해 과학적으로 연구하고 점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월성과 고리에 신규로 원전을 건설하는 계획은 취소돼야 하며, 설계수명이 넘은 노후 원전은 즉각 가동을 중단해야 한다"면서 "정부의 원전 정책은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도 오전 용산역에서 귀성인사를 한 뒤 신용현 의원과 함께 지진 진앙지 인근으로 주민들이 대피한 양북초 중학교와 월성 원전, 경주 방사성폐기물처분장(방폐장) 등을 찾았다.

<규모 5.8 지진> 野주자들 원전 찾아…안전 확보 한목소리(종합) - 2

안 전 대표는 양북초 중학교에서 "먼저 정부가 반성해야 한다. 국민안전처 홈페이지가 '먹통'이 된 것은 일을 제대로 못 한 것"이라며 "지진 등 재난 상황에 대비한 대비훈련 등을 체계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월성 원전에선 "원전에 관한 한 200% 장담으로 할 수 있을 정도로 대비해야 한다"면서 내진 설계 및 시공 보강 등 안전 예산에 대해 "국민의당은 올해 예산심의부터 제대로 챙기고, 필요하면 관련 법령도 손볼 것"이라고 말했다.

<규모 5.8 지진> 野주자들 원전 찾아…안전 확보 한목소리(종합) - 3

더민주 김부겸 의원도 광주 일정을 취소하고 진앙지를 찾은 뒤 지진 피해가 발생한 경주 중앙시장을 방문해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이어 한국수력원자력 본사와 방폐장을 차례로 방문하고선 성명을 내고 신규 원전의 건설 취소 및 수명이 만료된 원전의 단계적 폐쇄를 주장했다.

또한, "현재 규모 6.5 이상인 내진 설계의 기준을 상향 조정해야 한다"면서 "국가 에너지 정책을 원전으로부터 완전히 탈피하는 방향으로 대전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밖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페이스북에 "큰 지진이 난다면 일본 후쿠시마 원전 같은 사고가 안난다는 보장이 없다"면서 서울시의 에너지 자립률 높이기 활동이 장기적으로 원전 폐기를 위해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