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캐나다, 갤노트7 공식 리콜…"미국서 70여건 사고 신고"

송고시간2016-09-13 11:34


캐나다, 갤노트7 공식 리콜…"미국서 70여건 사고 신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캐나다 정부가 삼성전자[005930] 갤럭시 노트7의 공식리콜을 발령했다. 국가 차원에서 갤럭시노트7의 공식리콜이 발령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소비자 안전 문제를 담당하는 캐나다 보건부는 12일(현지시간) 웹사이트를 통해 "노트7의 배터리가 과열돼 잠재적으로 화재 위험이 있다"며 즉각 제품 교환 프로그램에 등록하라고 고객들에게 권고했다.

또 캐나다에서 리콜된 갤럭시노트7의 재배포, 판매, 기부 등이 전면 금지됐다.

캐나다 보건부와 삼성 캐나다는 지금까지 캐나다에서 1건의 배터리 과열사례를 접수했으며, 미국에서는 삼성이 70건 넘는 신고를 접수했다는 밝혔다.

캐나다에서 팔린 리콜 대상 갤럭시노트7은 중국에서 제조된 제품으로 8월 19일부터 9월 1일까지 판매된 2만1천953대다.

solatid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