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규모 5.8 지진> "더 센 지진 올라" 경남 내진 보강 서두른다

송고시간2016-09-13 11:11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김선경 기자 = '지진 안전지대'로 분류된 한반도에서 관측사상 가장 강한 지진이 발생하면서 경남도와 경남교육청이 건물이나 시설물 내진 보강을 서두르기로 했다.

경남도는 지난 7월 지진에 이어 이번에도 경남 전역이 흔들릴 정도로 강한 지진이 발생하자 서둘러 공공시설물을 중심으로 내진보강을 하기로 하고 13일부터 계획 수립에 들어갔다.

내진보강을 한 학교 시설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내진보강을 한 학교 시설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남 18개 시·군에는 주택·학교·의료시설·아파트 등 건축물이 69만2천260채가 있다.

건축법상 높이 23m 이상이거나 면적이 500㎡ 이상으로 내진 대상 건축물은 7만6천728채다.

이중 내진설계나 내진 보강이 된 건축물은 3만4천606개로 내진율은 45.1%다.

부산(25.8%)과 대구(27.2%)와 비교하면 내진율이 높은 편이다.

다리·터널·하수처리장 등 공공시설물 전부 내진능력을 갖춰야 한다.

그러나 경남의 공공시설물 3천963곳 중 지을 때부터 내진 설계를 했거나 내진보강이 된 시설물은 1천692곳에 그쳤다.

내진보강이 되지 않은 시설물은 2천271곳이나 된다.

규모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대부분 한 번 보강 공사를 할 때 최소 수억원 이상 비용이 발생한다.

한정된 예산 때문에 1년에 내진 성능 확보 공사를 하는 공공시설물은 10~20여곳에 불과하다.

학교 시설도 내진 보강이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경남 전체 학교 시설 5천221채 가운데 교육부 기준에 따른 내진 설계 대상은 교사·체육관·기숙사·급식시설·강당 등 5개 시설 2천752채다.

이들 시설은 지진뿐만 아니라 자연재해 등 발생시 주민 대피소로 활용되는 건물이다.

그러나 내진 성능이 확보된 곳은 575채에 불과하다.

이 가운데 552채는 처음부터 내진 설계가 적용돼 건설됐고, 나머지 23채는 기존 교사 내진 성능을 보강한 것이다.

비율로 따지면 내진 성능을 확보한 시설이 20.9%에 불과한 셈이다.

이 경우 지진이 발생하면 시설을 사용하는 학생들 안전이 당장 위험해지는 것은 물론 다른 비상상황에도 제대로 역할을 못할 수 있다.

경남교육청은 올해 35억원을 들여 건물 6채에서만 내진 보강작업을 진행했다.

도교육청 시설과 측은 "소요 예산이 적지 않다보니 보강작업 진행엔 상당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육부 지침상으로는 내년부터 1년에 적어도 10여채씩 내진 보강작업을 하라고 했지만 이번 경주 지진으로 그 대상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도교육청에서도 별도로 계획을 마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