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양플랜트 발주처 신용등급 줄줄이 하락…수주 '빨간불'

송고시간2016-09-16 07:31

저유가로 스타토일·토탈·쉘 등 석유메이저 자금사정 악화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국내 조선 '빅3'에 해양플랜트를 발주했던 글로벌 에너지기업 등 외국 선사들의 신용등급이 올해 줄줄이 하락했다.

저유가 상황이 계속된 탓에 재무구조가 취약해진 것으로 해양플랜트 신규 발주가 당분간 쉽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16일 삼성중공업[010140]은 최근 유상증자를 위해 공시한 증권신고서에서 투자위험요소 중 회사위험으로 "주요 거래처 상위 10개 업체 중 해양플랜트 관련 업체의 신용등급이 전반적으로 하락했다"고 밝혔다.

증권신고서를 보면 올해 반기말 기준으로 주요 발주처 5개사의 장기 신용등급(S&P 기준)이 하락했다.

드릴십 2척을 발주한 오션리그(Ocean Rig)는 신용등급이 B-에서 CCC+로, 27억 달러 규모의 해양가스생산설비(CPF)를 발주한 일본의 석유가스 공기업 인펙스(Inpex)는 A에서 A-로 강등됐다.

이밖에 스타토일(Statoil), 토탈(Total), 쉘(Shell)의 신용등급이 AA-에서 A+로 하향 조정됐다. 쉘은 최근 경쟁사 인수로 부채가 700억 달러 가까이 치솟아 신용등급이 A+에서 A로 한 단계 더 강등됐다.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용등급 하락의 원인은 재무구조 악화로 이들 기업의 신규 발주 등 투자는 물론 이미 주문한 선박에 대한 지급 능력이 줄어들었음을 의미한다.

또 신용등급이 하락하면 더 높은 금리에 돈을 빌려야 해서 선박 금융비용이 증가한다.

실제 쉘은 최근 2분기 실적발표에서 올해 설비투자를 2014년보다 38% 줄이겠다고 밝혔다.

오션리그는 내년 6월과 2018년 1월에 인도할 예정이던 드릴십 2척의 납기일을 각각 1년씩 연장하기로 지난달 삼성중공업과 협의한 바 있다.

오션리그는 2분기 실적발표에서 미국 법원에 파산보호 신청을 할 수 있다고 언급하는 등 자금 사정이 매우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중공업은 "저유가 시대가 장기화함에 따라 해당 산업 리스크가 부각되면서 신용등급에 부정적인 결과를 야기했다"며 "따라서 향후 발주처의 재무상황 및 제반 영업환경에 따라 당사의 수주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해양플랜트를 발주할 정도의 규모가 되는 회사는 전 세계에 몇 곳이 안 되기 때문에 이들 기업의 신용등급 하락은 삼성중공업뿐만 아니라 현대중공업[009540]과 대우조선해양[042660]의 해양플랜트 수주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업계는 우려했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