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전처 "지진발생시 재난 문자메시지 모든 국민에게 보낼 것"

송고시간2016-09-13 10:06

<규모 5.8 지진> 국민안전처 보고듣는 국민의당
<규모 5.8 지진> 국민안전처 보고듣는 국민의당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국민의당 주승용 최고위원을 비롯한 비대위원들이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 비상대책위원회에서 김희겸 국민안전처 재난관리실장(오른쪽 끝)의 지진관련 정부 대응에 대해 브리핑을 받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박수윤 기자 = 김희겸 국민안전처 재난관리실장은 13일 "이번 지진을 계기로 재난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기준을 낮춰 전국의 모든 국민에게 보내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긴급 비상대책위원회의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김 실장은 전날 재난 문자메시지 발송이 지연됐다는 지적과 관련, "사용량 폭주 때문에 (통신망이) 일부 다운돼 안 된 게 있다"면서 "정부 통신망이 아니라 민간 상용 통신망을 활용할 수밖에 없는데, 용량 확대를 논의 중이고, 재난안전통신망을 별도로 확보하는 것을 기획 중"이라고 말했다.

또한, "지진이 발생할 때마다 모든 국민에게 재난 문자메시지를 전송하는 게 쉽지 않다"면서 "진도가 어느 정도 됐을 때 보낼 것인가를 놓고 진도를 분석해야 하는데 기상청과 국민안전처 시스템으로는 곧바로 분석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가지고 있는 핸드폰에는 문자메시지와 그림을 다 보낼 수 있는 데, 2G폰을 가진 분에게는 60자 이상의 문자메시지를 보낼 수 없다"면서 "사실상 저희가 단말기에 행동요령을 다 적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내진 설계 예산과 관련해선 "내년에는 내진 예산을 56억원으로 상당히 많이 증액했지만, 아직 부족한 면 있어서 기획재정부와 협의해 증액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설명 : 김희겸 안전처 재난관리실장>
<사진 설명 : 김희겸 안전처 재난관리실장>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