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장 "해외 北근로자 인권침해 조사해야"

송고시간2016-09-13 12:00

시나 폴슨, 연합뉴스와 인터뷰…"내달 이산가족 보고서 발표 예정"

해외 北근로자 인권 발언하는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장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시나 폴슨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장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글로벌센터 사무소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시나 폴슨 소장은 인터뷰에서 북한의 해외파견 근로자들의 열악한 인권실태에 대해 "이동할 수 있는 권리와 표현의 자유 등 기본적 권리를 박탈당하는 등 인권침해가 심각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인권침해 행위에 대해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2016.9.13
leesh@yna.co.kr

해외 北근로자 인권 발언하는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장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시나 폴슨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장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글로벌센터 사무소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시나 폴슨 소장은 인터뷰에서 북한의 해외파견 근로자들의 열악한 인권실태에 대해 "이동할 수 있는 권리와 표현의 자유 등 기본적 권리를 박탈당하는 등 인권침해가 심각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인권침해 행위에 대해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2016.9.13
leesh@yna.co.kr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시나 폴슨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장은 북한 김정은 정권의 '돈줄' 역할을 하는 해외파견 북한 근로자들의 인권침해 실태를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폴슨 소장은 13일 서울 종로구 글로벌센터 사무소에서 진행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해외파견 근로자들의 열악한 인권실태에 대해 "이동할 수 있는 권리와 표현의 자유 등 기본적 권리를 박탈당하는 등 인권침해가 심각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인권침해 행위에 대해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폴슨 소장은 또 "남북한 이산가족 상봉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환기했으면 하는 차원에서 보고서를 준비하고 있다"며 "10월 유엔 총회가 끝나면 인권과 남북한 이산가족(Separated families)을 주제로 한 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이산가족들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했다면서 "인권 차원에서 보면 이산가족 상봉 노력을 지속해야 하고 만남의 시간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장 "해외 北근로자 인권침해 조사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시나 폴슨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장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글로벌센터 사무소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시나 폴슨 소장은 인터뷰에서 북한의 해외파견 근로자들의 열악한 인권실태에 대해 "이동할 수 있는 권리와 표현의 자유 등 기본적 권리를 박탈당하는 등 인권침해가 심각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인권침해 행위에 대해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2016.9.13
leesh@yna.co.kr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장 "해외 北근로자 인권침해 조사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시나 폴슨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장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글로벌센터 사무소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시나 폴슨 소장은 인터뷰에서 북한의 해외파견 근로자들의 열악한 인권실태에 대해 "이동할 수 있는 권리와 표현의 자유 등 기본적 권리를 박탈당하는 등 인권침해가 심각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인권침해 행위에 대해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2016.9.13
leesh@yna.co.kr

폴슨 소장은 이어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했다"며 "인권개선을 위해 관련 국가, 관계 당국과 대화를 해야 하는데 악영향을 미치지 않았으면 한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그는 또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제소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유엔이 현재까지 취한 조치는 북한 인권침해에 대해 책임을 규명할 독립전문가 그룹을 임명했다"며 "두 사람의 전문가는 앞으로 북한의 인권침해에 대한 책임규명과 처벌 방안을 모색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북한 인권법 시행에 대해선 "각국의 내정에 대해 언급하는 게 적절하지 않지만, 북한 인권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협업체제를 갖춰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북한 인권법이 통과됐다"면서 "이 같은 관점에서 보면 중요한 발전이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폴슨 소장은 "(북한의 협박도 있었지만) 서울은 내가 지난 10년 동안 근무한 도시 가운데 가장 안전한 곳"이라면서 "무엇보다 북한을 방문해 현장 조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북한 당국에 계속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덴마크 출신의 폴슨 소장은 지난해 6월 개소한 북한 인권사무소를 이끌고 있으며, 아프리카 라이베리아와 동티모르, 파푸아 뉴기니 등에서 인권활동을 펼친 바 있다.

khm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