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징주> '이재용의 힘'…삼성전자 하루 만에 4%대 반등(종합)

송고시간2016-09-13 16:07

반발 매수세 유입에 '이재용 등기이사 선임' 호재로 작용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단기 급락에 대한 반발 매수세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에 대한 기대감에 힘입어 13일 4%대 반등에 성공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4.23% 오른 152만7천원으로 거래를 마쳐 폭락한 지 하루 만에 150만원대를 회복했다.

장중 5.73% 뛴 154만9천원까지 올랐다가 막판에 추석 연휴를 앞둔 경계매물이 나오면서 일부 상승분을 반납했다.

삼성전자는 전날 갤럭시노트7 발화 사태의 파장이 커지고 있다는 인식이 시장에 확산되면서 매물폭탄을 맞았다.

이 때문에 종가 기준 주가는 6.98% 급락한 146만5천원을 기록해 두 달여 만에 150만원 밑으로 떨어졌다.

그러나 폭락 하루 만에 주가가 반등하면서 시가총액은 8조7천800억원가량 불어나 216조3천291억원으로 커졌다.

전날 낙폭이 과하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1천700억원어치를 순매수한 외국인들이 이날 주가를 견인했다.

여기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등기이사를 맡아 경영 전면에 나설 예정이라는 소식도 호재로 작용했다.

시장에선 이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이 갤럭시노트7 발화 사태로 조성된 위기 국면을 정면 돌파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이정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 스마트폰 경쟁력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이 부회장이 경영 전면에 나서 책임 경영을 하겠다는 강한 의지"라고 평가했다.

이승우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이 부회장이 실질적으로 그룹 경영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면서도 책임을 져야 하는 부담에서 비켜나 있다는 일각의 비난을 잠재울 수 있게 됐다"며 "도의적으로나 주주가치 증대를 위해서나 긍정적인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이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을 계기로 삼성그룹의 지배구조 이슈가 다시 부각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삼성물산[028260](3.18%), 삼성SDI(1.45%), 삼성전기(2.10%) 등도 강세를 나타냈다.

sj99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