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규모 5.8 지진> 기상청 "6.0 초반대 지진 언제든 가능성"

긴급 당정협의회 "6.5 이상 지진 가능성은 희박
"경주 지진 이 정도로 끝날듯…여진 계속중이나 크기·발생주기 단축"
<규모 5.8 지진> 기상청 "6.0 넘는 지진 언제든 가능성…6.5는 안넘을듯"
<규모 5.8 지진> 기상청 "6.0 넘는 지진 언제든 가능성…6.5는 안넘을듯"(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고윤화 기상청장이 13일 오전 국회 새누리당 대표실에서 열린 한진관련 물류대책 및 지진관련 국민안전 종합점검 당정 간담회에서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지진과 관련, "이번 지진은 이 정도로 끝날 가능성이 크다"면서 "다만 (앞으로) 5.8에서 6.0 이상 심지어 6.0 초반을 넘어가는 것까지는 언제든 가능성이 있다"고 밝히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류미나 기자 =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역대 최고의 강진(진도 5.8)은 더 계속되지 않고 사실상 종료된 것으로 기상청은 분석했다.

다만 기상청은 앞으로도 한반도에서 진도 6.0 초반대를 넘어서는 역대 최고의 강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고윤화 기상청장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지진대책 당정 협의회에 참석해 이같이 보고했다.

고 청장은 "이번 지진은 이 정도로 끝날 가능성이 크다"면서 "다만 (앞으로) 5.8에서 6.0 이상 심지어 6.0 초반을 넘어가는 것까지는 언제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고 청장은 "다만 진도 6.5 이상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날 경주 지진에 대해 "지금까지도 186회 정도 여진이 계속 발생 중"이라며 "다만 여진 크기는 줄고 있고 발생 주기도 짧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규모 5.8 지진> 기상청 "6.0 초반대 지진 언제든 가능성"1

또 "여진이 언제까지 갈지는 속단하기 어렵다"면서 "며칠 지속할 수도 있어서 예의주시하는 상항"이라고 말했다.

경주 지진의 원인에 대해서는 "일부 전문가들은 동일본 대지진 영향이라고 보는 사람도 있고, 전혀 아니라는 사람도 있는 등 의견이 갈려 있다"고 밝혔다.

고 청장은 "지진이 관측된 다음 26~27초 후에 통보했는데, 이 통보 시간을 당기도록 관측망을 확충하려고 하고 있다"면서 "2020년부터는 적어도 10초 내외로 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규모 5.8 지진> 기상청 "6.0 초반대 지진 언제든 가능성"0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1/15 0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