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규모 5.8 지진> 대구·경북 부상자 23명으로 늘어…피해 303건(종합)

송고시간2016-09-13 10:13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12일 경주에서 발생한 두 차례 강진으로 경북에서는 21명, 대구에서는 2명이 다친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는 13일 오전 8시 현재 도내에서 구조대가 출동해 이송한 5명, 다른 수단으로 병원에 간 16명 등 모두 21명의 부상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건천읍 한 아파트에서 TV가 떨어져 할머니(80)가 가슴에 상처를 입었고 외동읍 한 주택에서는 신발장이 넘어져 할머니(84)가 옆구리를 다쳤다.

서부동에선 43세 남자가 지진으로 2층에서 뛰어내리다가 부상했고 산내면에는 62세 남성이 주택 앞에 떨어진 돌에 발등 골절상을 입었다.

외동읍에서도 29세 남성이 지진이 난 뒤 대피하다가 발을 다쳤다.

<규모 5.8 지진> 오릉 기와 일부 탈락
<규모 5.8 지진> 오릉 기와 일부 탈락

문화재청은 12일 지진 발생 직후 재난상황실을 설치해 국립문화재연구소, 경주시와 문화재 피해 상황을 점검한 결과 불국사 대웅전 지붕과 오릉 담장의 기와가 일부 탈락하고 석굴암 진입로에 낙석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오릉 담장의 기와가 일부 탈락한 모습. 2016.9.13 [문화재청 제공=연합뉴스]

지진과 관련한 신고는 모두 8천70건 들어왔다.

도가 파악한 피해는 282건이다.

피해는 벽에 금이 간 것 80건, 석축·담 파손 40건, 수도배관 파손 16건, 차량 파손 21건, 기타 125건이다.

경주 황성동 한 아파트에서는 물탱크가 부서졌고 성동동 상가건물에서는 기와가 떨어졌다.

성동동과 노동동 상가에선 유리창이 파손됐고 건천읍 한 사찰 건물이 무너졌다.

양북면 장항리에선 낙석으로 도로 일부가 차단됐고 건천읍 건천리에도 낙석 피해가 났다.

<규모 5.8 지진> 지진이 남긴 흔적
<규모 5.8 지진> 지진이 남긴 흔적

(경주=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2일 저녁 경주 지역에서 강력한 규모의 지진이 2차례 발생했다. 이날 저녁 경주 지진 피해 지역에 출입금지선이 설치돼 있다. 2016.9.12

포항에는 영일대해수욕장 일대 도로나 시내 중앙로 일부가 금이 갔고 송도동 한 아파트 건물이 갈라졌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포항 우현동 탑 마트 옥상 물탱크가 넘어지면서 물 수천ℓ가 쏟아져 건물 내부가 침수했다.

포항 양덕동 동아아파트 105동 수도 배관도 지진 여파로 부서져 100여 가구 주민이 대피하기도 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피해 상황을 추가로 확인하고 있어 시간이 갈수록 피해 규모가 커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대구에서도 2명이 다치고 건물 21곳에 균열이 생기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동구 효목동 주민 A씨는 장난감 비행기가 떨어지는 바람에 머리 부분이 1㎝ 정도 찢어졌고, 북구 대현동 주민 B씨는 2층에서 뛰어내리다가 치아를 다쳤다.

북구 노곡동에서는 주택 담 5m가 무너졌고 수성구 가천동 등 12곳에서 지붕 기와가 떨어졌다.

주변에 있던 차 7대가 기와에 부딪혀 파손됐다.

중구 동인동 3가 한 건물은 벽에 금이 가고 타일이 떨어졌다.

<규모 5.8 지진> 통제된 포항 영일대
<규모 5.8 지진> 통제된 포항 영일대

(포항=연합뉴스) 12일 경북 경주에서 지진이 발생해 포항 영일대해수욕장 인근 도로가 갈라져 영일대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2016.9.12 [독자 김기원씨 제공=연합뉴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