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리기사가 훔친 휴대폰 사들여 외국인에 '두 배 장사'

송고시간2016-09-13 12:00

장물업자 구속… 대리기사 집결지에 '휴대폰 매입' 노점 차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대리운전을 부른 손님이 놓고 내린 휴대전화를 훔친 뒤 이를 고가에 외국인에 팔아 넘긴 일당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장물취득 혐의로 중고 휴대전화 매입업자 김모(59)씨를 구속하고 절도 혐의로 정모(38)씨 등 대리기사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정씨 등은 지난해 12월부터 이번 달 사이에 대리운전하면서 손님들이 술에 취해 차에 놓고 내리거나 바닥에 떨어뜨린 고가의 휴대전화를 훔쳐 김씨에게 6만∼13만원을 받고 팔았다.

김씨는 평소 대리기사들에게 중고 휴대전화를 사들인다는 내용이 적힌 명함을 돌려 휴대전화를 훔친 대리기사들로부터 쉽게 연락을 받을 수 있었다.

그는 대리기사들이 모여 손님을 기다리는 강남의 한 지하철역에 아예 '중고 휴대폰 매입'이라고 써놓고 천막 형태의 노점까지 차려 휴대전화를 사들이려 했다.

김씨는 대리운전 기사 대부분이 생활고에 시달린다는 점을 알고 중고 휴대전화를 가져오면 고가에 사들이겠다는 말로 이들을 꾄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이렇게 얻은 휴대전화를 외국인들에게 자신이 산 가격의 두 배에 팔아넘겨 부당 이득을 취했다.

경찰은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 물품은 휴대전화 4대이지만 피의자들이 상습적으로 범행을 저질렀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 중부경찰서[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중부경찰서[연합뉴스 자료사진]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