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명 사상' 김포 화재…"지하 1층 주차장 입구서 불길"

송고시간2016-09-12 10:51

"지하 2층 용접 작업 안했다"…화재 원인 '미궁'

김포 공사장 화재 합동감식 "지하2층 아닌 지하1층서 발화"

[연합뉴스20] [앵커] 김포 주상복합건물 화재는 당초 알려졌던 지하 2층이 아닌 지하 1층에서 발화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경찰은 합동 감식을 벌여 이런 결론을 내렸는데, 정확한 화재 원인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오예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6명의 사상자를 낸 김포 주상복합건물 화재는 처음 알려졌던 것과 달리 지하 1층에서 발화했을 수 있다는 감식 결과가 나왔습니다. <윤세진 / 경기남부경찰청 과학수사계장> "지하 2층에서는 별도의 연소 흔적이 없어서 지하 1층에서 화재가 시작된 것으로 보이고 지하 1층의 어떤 지점에서 구체적으로 발화가 시작됐는지는 연소 잔류물 감정을 통해서 확인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국과수, 소방당국과 함께 15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합동감식팀을 현장에 보내 2시간 가량 조사했습니다. 10일 오후 1시38분쯤 김포시 장기동에서 발생한 이 불은 애초 지하 2층의 용접 작업이 원인이 된 것으로 추정됐었습니다. 사고 직전 현장을 빠져나온 근로자가 지하 2층에서 지하 1층으로 올라와 물을 마시던 중 불길이 치솟았다고 증언한 데 따른 것입니다. 당국은 이에 따라 용접작업 중 불꽃이 벽면 단열재인 우레탄폼에 튀어 불이 났고, 이때 나온 유독가스가 인명피해를 낸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그러나 이날 감식결과 지하 2층에서는 연소 흔적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은 현재 지하 1층의 어느 지점에서 불이 났는지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입니다. 화재 당시 발생한 유독가스에 근로자 4명이 숨지고 2명이 중태에 빠진 이번 사고는 현장에 환풍구가 완공되지 않아 인명피해를 키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숨진 근로자들에 대한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우레탄 폼 등 현장 자재를 수거해 정밀 감식을 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오예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지난 11일 현장감식 마친 합동 화재조사팀[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1일 현장감식 마친 합동 화재조사팀[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포=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6명의 사상자를 낸 김포 주상복합건물 공사장 화재 사고와 관련해 최초 발화지점이 지하 1층 주차장 입구 쪽이라는 생존자 진술이나왔다.

그러나 당초 알려진 것과 달리 용접 작업을 했다는 증언은 현재까지 없어 직접적인 화재 원인은 미궁에 빠졌다.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10일 오후 1시 38분께 경기도 김포시 장기동 주상복합건물 공사장에서 불이 날 당시 건물 지하 1층에서 3명이, 지하 2층에서 4명이 작업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하 1층에서는 스프링클러 가배관 작업이, 지하 2층에서는 환풍기를 설치하는 이른바 '닥트 작업'이 진행 중이었다.

지하에서 작업한 7명 가운데 유일하게 스스로 화재 현장에서 빠져나온 A(47)씨는 지하 1층 주차장 입구 쪽에서 처음 불길을 봤다고 진술했다.

A씨는 경찰에서 "지하 2층에서 작업하다가 동료를 만나러 지하 1층에 올라와서 물을 마시는데 15m가량 떨어진 지하 1층 주차장 입구에서 불길이 치솟은 걸 봤다"고 말했다.

그는 스프링클러 가배관 작업을 맡았지만, 사고 당일에는 지하 1층 동료들과 떨어져 지하 2층에서 작업을 하고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씨는 지하 1층에서 불길을 처음 목격한 뒤 소화기로 진화를 시도했다가 실패하자 혼자 사고 현장을 빠져나왔다.

화재 당시 지하 1층에는 소화기 3대가 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지하 2층에는 소화기가 비치돼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포 주상복합건물 공사장 화재 현장[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포 주상복합건물 공사장 화재 현장[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은 알려진 것과 달리 배관 용접작업 중 불꽃이 벽면 단열재 우레탄폼으로 튀어 처음 화재가 발생한 것이 아닐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하 2층에서는 용접 작업을 하지 않았다"며 "지하 1층에서 했는지는 알지 못한다"고도 진술했다.

당시 지하 1층에는 작업을 위해 준비해 둔 시너 통도 발견됐다. 화재 직후 큰 폭발음이 들렸다는 목격자 진술로 미뤄볼 때 시너 통에 의한 화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경찰은 화재가 발생한 이후 주말 이틀간 시공사 대표·관리이사·현장소장과 하청업체 대표 등 공사 관계자 6명을 소환해 조사했다.

시공사 현장소장은 경찰에서 "매뉴얼대로 작업 전 안전교육을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산업안전보건법 등 관련법을 토대로 안전규정 준수 의무가 시공사에 있는지 하청업체에 있는지 등 법리 검토를 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공사 관계자들을 상대로 계속 조사하고 있다"며 "화재 원인과 위법행위 여부를 중심으로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10일 오후 1시 38분께 경기도 김포시 장기동의 한 주상복합건물 공사장에서 불이 나 B(64)씨 등 작업자 4명이 연기에 질식해 숨졌다.

또 C(44)씨 등 작업자 2명이 심정지 상태에서 소방당국에 구조돼 호흡을 되찾았지만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