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 SNS돋보기> 누리꾼들, 북한 핵공격 정부대책에 회의적 반응

송고시간2016-09-12 09:09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정부는 북한이 핵무기 사용 징후만 보여도 평양의 일정 구역을 지도상에서 완전히 사라지게 초토화한다는 작전계획을 공개했으나 누리꾼들은 12일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네이버 아이디 'inte****'는 "(북한의) 미사일 실험도 사전에 몰라 어쩌고 하면서 핵 공격은 어떻게 알까. 그저 말장난이지"라고 비판했다.

다음 누리꾼 'worldkorn'도 "전시 작전통제권도 없는 한국이 무슨 조치를 취한다고"라며 회의적인 시각을 피력했다.

그렇다고 북한 핵무기에 손 놓고 있어서는 안 된다며 강경 대응론을 주문하는 목소리는 높아지고 있다. 자체 핵무장을 주장하는 의견도 늘어나고 있다.

네이버 아이디 '3lif****'는 "폭격기, 항모 다 필요 없다. 빨리 핵 미사일이나 만들어서 전력을 회복해라"라고 요구했다.

같은 포털 이용자 'juga****'도 "한국이 절실히 필요한 건 핵무장입니다. 미국의 핵우산과 전술핵은 한국을 약하게 만듭니다. 미국이 진정한 우방이라면 (우리나라의) 핵무장을 막으면 안 된다고 봅니다"라고 동조했다.

다음 누리꾼 '옥토퍼스'는 "군사적 노력을 다하겠다면 핵탄두 미사일과 (핵미사일을) 탑재한 잠수함 만들어라. 그렇게 하면 주변국들 우리 얕보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다음 아이디 'DESTROYREDS'는 "어떤 형태로든 반드시 변화가 필요하다. 북괴 핵 능력은 계속 강화되는데 손 놓고 있을 순 없잖아. 변화 결과의 선악과 상관없이 변화가 일어나야 선의 여지도 존재하게 된다. 현재 상태에서 10년간 해온 것처럼 동일한 무변화 짓을 반복하면 한국의 미래는 없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북한의 핵무기 사용) 징조가 있으면 그냥 선제공격밖에 없다. 수 만 발 날아온 다음 대응은 말로만 할 수 있다"(네이버 아이디 '666n****'), "지금이라도 피해 감수하더라도 후대를 위해 결단을 내려야 한다"(아이디 'hoya****') 등과 같은 댓글도 달려 있다.

한편 "전쟁은 공멸의 길이며 평화가 최상의 가치입니다. 대화로 푸는 것이 답입니다"(다음 아이디 '무탈이') 등과 같이 대화론을 주장하는 누리꾼들도 적지 않았다.

미국 핵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
미국 핵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

aupf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