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인 9·11 불안감 5년 전보다 커졌다"

송고시간2016-09-11 20:46

CNN 인식조사…무려 절반이 9·11 전후 테러 우려

미국 내 테러 불안감 최근 들어 증폭[연합뉴스 TV 자료사진 CG]
미국 내 테러 불안감 최근 들어 증폭[연합뉴스 TV 자료사진 CG]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9·11 테러를 떠올릴 때 불안감을 느끼는 미국인이 5년 전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CNN방송과 여론조사기관 ORC가 지난 1∼4일 미국 성인 1천1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1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9·11 테러를 생각할 때 화가 난다는 응답이 74%, 두렵다고 답한 응답이 36%에 이르렀다.

이는 2011년 실시된 같은 조사와 비교할 때 불안감이 더 커졌다는 관측으로 이어졌다.

당시 조사에서는 화가 난다는 응답자의 비율이 62%, 두렵다는 응답자의 비율이 30%로 이번 조사보다 낮았다.

이번 조사에서 실제로 테러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컸다.

올해 9월 11일을 전후로 테러 공격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절반인 무려 50%에 달했다.

이 또한 9·11 테러 10주년이던 5년 전 39%보다 높아진 수치다.

CNN은 이 같은 추세가 지난 5년 동안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급부상하고 미국과 유럽을 비롯해 세계 곳곳에서 테러가 빈발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테러 현장인 뉴욕 '그라운드 제로'를 방문한 적이 있다는 응답자는 22%로 5년 전의 21%와 거의 비슷했다.

오는 11월 치러지는 미국 대선을 앞두고 유권자의 11%는 테러, 국가 안보, 군사 정책 관련 현안이 투표할 후보를 고르는 데 가장 중요한 고려 사항이라고 답했다.

대통령이 되면 테러 문제를 더 잘 다룰 후보로는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를 꼽은 응답자가 50%로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을 꼽은 응답자(45%)보다 많았다.

또 공화당 지지자가 민주당 지지자보다 9월 11일 전후로 발생할지 모르는 테러에 대한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테러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답한 공화당 지지자는 65%, 민주당 지지자는 36%였다.

'9·11 테러' 현장인 '그라운드 제로'의 원월드트레이드 센터 주변[AFP=연합뉴스]

'9·11 테러' 현장인 '그라운드 제로'의 원월드트레이드 센터 주변[AFP=연합뉴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