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축구- '멘디 동점골' 울산, 제주와 1-1…3위 수성

송고시간2016-09-11 20:00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울산 현대가 제주 유나이티드 원정경기에서 힘겨운 무승부를 거두면서 3위 자리를 지켰다.

울산은 11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29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후반 막판에 터진 멘디의 동점골에 힘입어 1-1로 비겼다.

울산은 4경기째 무승(2무2패)의 부진이 이어졌지만, 승점 1점차로 턱밑까지 추격한 제주를 상대로 3위를 수성하는데 성공했다.

이날 경기의 선제골은 최근 2연승을 거두면서 상승세를 탔던 제주의 몫이었다.

제주는 전반 46분 송진형이 페널티지역 안쪽을 향해 전진패스를 찔러줬고, 이근호가 공을 잡았다.

이근호가 골문 방향으로 드리블을 시도하는 순간 울산의 이기제에 걸려 넘어졌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마르셀로는 울산의 오른쪽 상단 구석으로 공을 찔러넣으면서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

선제점을 내준 울산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스트라이커 이정협을 빼고 멘디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제주의 두터운 수비에 막혀 좀처럼 공격의 활로를 찾지 못하던 울산의 동점골은 후반 39분에 터졌다.

페널티지역 우측에서 정동호가 골지역 앞으로 낮은 크로스를 찔러주자 멘디가 수비수를 등 뒤에 두고 쓰러지면서 감각적으로 오른발로 마무리하면서 동점골을 뽑아냈다.

기세가 오른 울산은 제주에 대한 공세를 강화했지만 결국 경기는 1-1로 끝났다.

제주는 후반 초반 골찬스에서 추가골을 뽑아내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이근호는 후반 10분 페널티아크 인근에서 날카로운 왼발슈팅을 날렸지만 수비수에 맞고 골대를 빗나갔고, 후반 13분 역습상황에선 완델손이 하프라인에서 페널티지역 인근까지 드리블한 뒤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의 손에 막혔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