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전자, 갤노트7 사용중지 권고 10개국으로 확대

송고시간2016-09-11 17:32

"기기 전원 끄고 신제품 교환하라"…중국은 계속 사용

삼성서비스 센터 주말에도 노트7 업무
삼성서비스 센터 주말에도 노트7 업무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1일 서울 시내 한 삼성전자 휴대폰 서비스센터에서 갤럭시 노트7 사용자가 직원과 상담하고 있다. 삼성서비스센터는 불안해하는 노트7 사용자들을 위해 주말에도 노트7 기기 점검과 대여폰 지급 업무를 보고 있다.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갤럭시노트7 사용 중지 권고를 한국과 미국에 이어 전세계 10개국으로 확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0일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한 인터넷 뉴스룸에서 "고객의 안전이 최우선 순위"라며 "갤럭시노트7 이용자들은 가능한 한 빨리 기기 전원을 끄고 신제품으로 교환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11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교환 제품을 신속하고 편리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서두르고 있다"며 "고객의 양해와 인내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의 권고는 갤럭시노트7을 정식 출시한 10개국 소비자는 물론이고, 이 제품을 여러 방식으로 구매해 사용하는 전 세계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것이다.

세계 항공사, '갤럭시노트7' 기내 이용 금지
세계 항공사, '갤럭시노트7' 기내 이용 금지

세계 항공사, '갤럭시노트7' 기내 이용 금지

(뉴욕 AP=연합뉴스) 홍콩 캐세이퍼시픽항공 대변인은 10일 성명에서 "갤럭시노트7의 기내 이용에 관한 여러 항공 당국의 최근 권고를 고려해 승객들에게 기내에서 비행중 갤럭시노트7의 전원을 끄고 전원에 연결하지 않기를 강력하게 권고한다"며 "갤럭시노트7을 위탁수화물에 넣어도 안 된다"고 밝혔다.
태국 타이항공과 싱가포르항공, 호주 콴타스항공, 젯스타, 버진오스트레일리아, 대만 중화항공, 트랜스아시아항공, 타이거에어, 북유럽의 스칸디나비아항공 등도 배터리가 폭발하거나 불이 붙을 우려 때문에 항공기 안에서 갤럭시노트7의 사용이나 충전을 금지했다. 사진은 지난 7월28일 미국 뉴욕에서 갤럭시노트7이 전시된 모습.
bulls@yna.co.kr

삼성전자가 지난 19일 갤럭시노트7을 1차 출시한 국가는 한국, 미국, 캐나다, 대만, 멕시코, 푸에르토리코,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싱가포르, 아랍에미리트 등 10개국이다.

삼성전자는 앞서 미국 연방항공청(FAA)과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가 갤럭시노트7의 사용 중지를 권고하자 미국과 한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다만, 회사 측은 지난 1일 갤럭시노트7을 출시한 중국 시장에서는 사용 중지를 안내하지 않았다. 중국에서 정상 판매 중인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에는 문제가 없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중국을 제외한 10개국에서 갤럭시노트7 교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서비스센터에서 갤럭시노트7 신제품으로 바꾸거나 갤럭시S7 등으로 교환하고 차액을 받는 방식이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