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사드배치 北자극' 中언론 주장에 "본말전도"

송고시간2016-09-11 16:42

"그 주장이 맞다면 북한의 1~4차 핵실험 설명 못 해"

사드 [연합뉴스TV 제공]

사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외교부는 11일 북한이 5차 핵실험 도발을 한 상황에서도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이 북한 핵 개발의 원인이라는 취지의 주장이 중국 언론에서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본말전도"라면서 강력히 비판했다.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는 중국 사회과학원 왕진성 연구원 인터뷰 기사를 통해 한국에서 사드배치 결정이 북한의 잘못된 대외정책을 부추기고 있다면서 한미 양국이 사드배치를 재고하고 북한에 대한 전략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5차 핵실험이 사드에 원인이 있다는 취지의 주장이다.

한국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한반도내 사드 배치가 북한의 5차 핵실험을 초래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본말이 전도된 주장"이라면서 "그 주장이 맞다면 북한의 1~4차 핵실험을 설명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어 "이런 보도의 문제점에 대해서도 중국 측에 지적하고 있다"면서 "중국 측도 북한의 5차 핵실험을 변호할 생각은 추호도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중국이 사드 배치 결정에 대해 반대하는 것은 잘 알려진 바와 같다"면서 "그러나 한반도 비핵화 부분에서 중국의 입장 변화가 없다. 중국 정부는 이번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단호한 반대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