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오픈골프- 이경훈 대회 2연패…코스 최소타 타이(종합)

송고시간2016-09-11 17:16

7년 만에 나온 2년 연속 우승…16언더파 268타

(천안=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이경훈(25·CJ대한통운)이 한국골프의 내셔널 타이틀대회 한국오픈에서 2년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이경훈은 11일 충남 천안의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1·7천225야드)에서 열린 코오롱 제59회 한국오픈 골프선수권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4개홀 연속 버디를 잡는 등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타를 줄였다.

합계 16언더파 268타를 적어낸 이경훈은 시즌 3승을 노리던 최진호(32·현대제철)를 3타차로 따돌리고 지난해에 이어 정상에 올랐다.

13언더파 271타를 친 최진호는 2위, 12언더파 272타를 친 강경남(33·동양네트웍스)이 3위에 올랐다.

1라운드를 공동 선두로 마친 뒤 2라운드부터 단독 선두로 치고 나와 한 번도 리드를 빼앗기지 않은 완벽한 우승이었다.

한국오픈을 2년 연속 우승한 선수가 나온 것은 배상문(2008년과 2009년) 이후 7년 만이다. 이 대회 최다 연속 우승 기록은 한장상(1964∼1967년·4회 연속 우승)이 갖고 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에서 뛰는 이경훈은 올 시즌 처음 출전한 국내 대회에서 우승 상금 3억원을 차지하는 기쁨을 누렸다. 또한 웹닷컴 투어에서 시즌 상금 78위로 밀려 상위 75명에게 주는 파이널 시리즈에 출전권을 따내지 못한 아쉬움을 씻어냈다.

이경훈의 우승 스코어는 우정힐스 컨트리클럽 72홀 최소타 타이기록이다.

전반부터 챔피언조 이경훈과 최진호의 치열한 버디 공방이 벌어졌다.

선두에 2타 뒤진 채 4라운드를 시작한 최진호가 8번홀까지 5개의 버디를 뽑아냈다. 그러자 선두 이경훈은 5번홀부터 8번홀까지 4개 홀 연속 버디로 응수했다.

이경훈을 1타차로 바짝 추격하던 최진호는 후반 들어 갑자기 난조에 빠졌다.

10번홀(파4)에서 티샷을 깊은 러프에 빠뜨린 최진호는 두 번째 샷으로 그린을 노리지 못하고 세 번째 샷을 그린 가장자리에 떨어뜨렸다. 파 퍼트가 홀 바로 앞에 멈춰 보기를 적어냈다.

다시 2타차로 앞서나간 이경훈은 11번홀(파4)에서 아깝게 버디를 놓쳤지만, 최진호는 이 홀에서 3퍼트로 보기를 적어냈다.

최진호는 12번홀(파4)에서도 2m 거리의 파퍼트를 놓치면서 또 한 타를 잃어 이경훈과 격차가 4타로 벌어졌다.

우승이 이경훈 쪽으로 기운 상황에서 팬들의 관심사는 우정힐스 컨트리클럽 72홀 최소타 기록이었다.

이경훈은 15번홀(파4)에서 114야드를 남기고 친 두 번째 샷을 홀 50㎝에 붙인 뒤 버디를 잡아냈다.

하지만 16번홀(파3)과 18번홀(파5)에서 보기를 적어내 코스 레코드 타이기록에 만족해야 했다.

이전 기록은 2011년 이 대회에서 16언더파 268타로 우승한 리키 파울러(미국)가 세웠다.

대회 최소타 기록을 세운 선수는 2002년 한양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제45회 대회에서 23언더파 265타를 친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였다.

이번 대회를 끝으로 일본프로골프 투어에 출전하는 이경훈은 "이번 우승으로 잃었던 자신감을 찾았다"며 "내년에는 3년 연속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최진호는 우승은 놓쳤지만 2위 상금 1억2천만원을 받아 시즌 상금 랭킹 1위(4억2천392만원)로 올라섰다.

한국오픈에서 2년 연속 우승한 이경훈 [코오롱 한국오픈조직위 제공]
한국오픈에서 2년 연속 우승한 이경훈 [코오롱 한국오픈조직위 제공]

c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